쏘카 국내 최초 카셰어링 보험 개발 나서
쏘카 국내 최초 카셰어링 보험 개발 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쏘카가 AXA손해보험과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국내 최초로 카셰어링 보험 개발에 나선다고 24일 밝혔다. (왼쪽부터) 이재웅 쏘카 대표이사과 질 프로마조 AXA손해보험 대표이사가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쏘카)
쏘카가 AXA손해보험과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국내 최초로 카셰어링 보험 개발에 나선다고 24일 밝혔다. (왼쪽부터) 이재웅 쏘카 대표이사과 질 프로마조 AXA손해보험 대표이사가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쏘카)

AXA손해보험과 제휴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쏘카가 AXA손해보험과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국내 최초로 카셰어링 보험 개발에 나선다고 24일 밝혔다.

국내 최대 카셰어링 기업 쏘카와 차량공유 보험분야에서 선도적 경험을 지닌 AXA손해보험의 이번 제휴는 기존 자동차 보험을 차량공유 서비스로 혁신해 새로운 패러다임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프랑스에 위치한 AXA그룹은 차량 공유 업체인 ‘블라블라카(BlaBlaCar)’ 및 ‘우버(Uber)’와 제휴하여 공유경제를 위한 창의적인 보험상품을 선보인 바 있다.

양사는 차량공유 서비스에 최적화된 보험상품을 개발하고자 긴밀하게 공조해 나갈 계획이다. 향후 ▲카셰어링 전용 자동차 보험 및 운전자 보험 ▲카셰어링 법인 고객 전용 보험 ▲탁송 기사 보험 등 카셰어링 전반에 걸쳐 상품 개발을 진행할 예정이다.

쏘카는 이번 제휴를 통해 합리적인 소비를 추구하는 카셰어링 이용자들에게 보다 신뢰할 수 있는 보험 기반에서 최적화된 보장과 혜택을 제공하는 것이 궁극적인 목표라고 덧붙였다.

이재웅 쏘카 대표는 “기존의 틀을 넘어 카셰어링에 맞는 새로운 방식의 보험을 개발할 수 있게 되어 뜻깊다”며 “앞으로도 공유경제 시대에 적합한 다양한 상품 및 서비스 제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