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종 종정 진제스님, 하안거 해제법어 “정진의 끈 놓지 말라”
조계종 종정 진제스님, 하안거 해제법어 “정진의 끈 놓지 말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불교조계종 종정 진제스님. (제공: 조계종)
대한불교조계종 종정 진제스님. (제공: 조계종)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대한불교조계종 종정 진제스님이 오는 25일 하안거(夏安居) 해제를 앞두고 법어를 내려 사부대중의 부단한 정진을 당부했다.

진제스님은 23일 하안거 해제일을 앞서 공개된 법어에서 “금년의 무더위 같은 어려운 환경 속에서 정진일여(精進一如)해야만 본인의 살림살이가 드러나고 공부의 진취(進就)가 나타나게 된다”며 “진정한 수행자라면 추위와 더위, 주림과 포만, 풍족과 궁핍 등 환경과 무관하게 정진에만 몰두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 더위가 지나면 가을에는 열심히 정진하리라’는 생각으로, 미루고 게으른 마음을 가졌다면 그 날이 영원히 오지 않을 수 있다”며 “다시 다음으로 미룬다면 어느 생에 다시 부처님 법을 만나고 심인법(心印法)을 만나서 대오견성(大悟見性)할 것인가. 내일도 기약하기 어려운 것이 인생이고 자연의 이치”라고 말했다.

또한 “해제일 됐다고 화두를 내팽개치고 정신없이 돌아다녀서는 아니 되며, 산천에 마음을 빼앗겨 화두를 걸망에 넣어두고 유랑을 다녀서도 아니 될 것”이라며 “분발심을 가지고 정진의 끈을 놓치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계종은 올해 하안거에 전국 97개 선원에서 총 2000대중이 용맹정진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안거는 산스크리트어 바르사바사(vrsvs)의 역어로, 출가한 승려들이 한곳에 모여 외출을 금하고 수행하는 제도다. 우기(雨期)인 여름철에는 수행자들이 돌아다니며 수행을 하다가 폭풍우를 만나 피해를 입기도 하고, 또 이를 피하기 위해 초목과 벌레들을 살생하는 일이 많았다. 이에 모든 생명의 가치를 존중하는 부처님의 가르침에 따라 이 시기에는 아예 외출을 금하고 수행에만 몰두하던 데서 안거가 유래됐다.

한국 불교에서는 음력 4월 15일 결제에 들어가 7월 15일 해제하는 하안거와 음력 10월 15일에 결제해 다음 해 1월 15일에 해제하는 동안거를 채택하고 있다. 몇 안거를 났느냐 함이 곧 승려의 수행이력이 되기도 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