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 中 기업과 전기차 배터리 첫 현지 합작공장 건설
SK이노, 中 기업과 전기차 배터리 첫 현지 합작공장 건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이노베이션 서산 배터리 공장 전경. (제공: 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 서산 배터리 공장 전경. (제공: SK이노베이션)

항저우 내 7.5GWh 규모 공장 착공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SK이노베이션이 배터리 사업의 중국 합작 파트너인 중국 베이징자동차, 베이징전공과 합작을 통해 장쑤성 창저우시 금탄경제개발구 내 최첨단 전기차 배터리 생산공장을 착공했다고 24일 밝혔다.

국내외 전기차 배터리업체들이 중국에 생산공장을 운영하고 있으나 중국 자동차 사와 해외 배터리업체 간 합작으로 중대형 배터리를 생산하는 공장을 건설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에 착공되는 공장은 약 30만m2(약 9만 평) 부지에 전기차 25만대 분량인 7.5GWh 규모로 건설된다.

SK이노베이션은 “중국과의 생산적 협력을 통해 공동으로 성장한다는 방침의 차이나 인사이더 전략에 따라 차세대 성장 사업인 배터리 사업에서도 중국의 넘버원 플레이어와의 합작으로 현지에 생산 공장을 건설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 2013년 총 10억 위안을 투자해 베이징자동차, 베이징전공과 함께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 ‘BESK’를 설립했다. 이 합작법인은 베이징에 위치한 공장에 배터리 팩 제조라인을 구축한 바 있다.

이번 착공한 공장은 BESK의 100% 자회사로 사명은 ‘BEST’다. 이 회사는 향후 건설 투자비, 운전자본 등 약 50억 위안(약 8200억원)을 2020년까지 분할 출자 형태로 투자할 계획이다.

특히 배터리 공장 운영 등 양산 경험을 바탕으로 최신 배터리 생산기술 및 서산 2공장에 적용된 스마트팩토리 반영이 가능한 최첨단 시설로 건설될 예정이다.

SK이노베이션은 2019년 하반기에 공장 준공을 완료하고, 설비 안정화 및 시운전, 제품 인증 등의 과정을 거친 뒤 2020년 초부터 본격적인 양산 및 공급에 돌입할 계획이다. 이번 중국 배터리 공장 및 헝가리 공장(2022년 완공)이 완공되면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사업의 연간 생산량은 약 20GWh가 된다.

SK이노베이션 김준 사장은 “SK이노베이션은 딥체인지2.0에 기반, 배터리 사업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유럽, 중국 등 글로벌 주요 시장에 생산 거점 설립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며 “중국의 전기 자동차 및 관련 산업과 함께 SK이노베이션이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협력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