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솔릭’ 예상경로 계속 남하… 영광에 상륙할 듯
태풍 ‘솔릭’ 예상경로 계속 남하… 영광에 상륙할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23일 도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태풍 솔릭 북상에 따른 실·국 대처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제공: 충남도) ⓒ천지일보 2018.8.23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23일 도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태풍 솔릭 북상에 따른 실·국 대처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제공: 충남도) ⓒ천지일보 2018.8.23

최대 풍속 초속 35m… 강풍 피해 우려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제19호 태풍 ‘솔릭’의 예상 경로가 계속 남하하면서 전남 영광 부근에 상륙할 것으로 예보됐다.

23일 기상청에 따르면 솔릭은 이날 오후 3시를 기준으로 제주 서귀포 서북서쪽 110㎞ 부근 해상에서 시속 8㎞의 느린 속도로 북북서 방향으로 이동 중이다.

현재 태풍의 강풍 반경은 310㎞이며 중심기압은 970hPa(헥토파스칼)이다.

태풍 영향권 내 최대 풍속은 초속 35m(시속 126㎞)로, 이는 달리는 트럭이 전복될 수 있는 수준이다. 기상청은 폭우보다는 강풍 피해가 더 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태풍은 이날 늦은 오후 시속 21㎞ 정도로 속도를 높이고 서해를 통과해 북상한 뒤 오는 24일 오전 1시께 전남 영광 부근에서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이후 오전 7시께 세종, 오전 9시께 충주, 오후 2시께 강릉 부근을 지나 동해로 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태풍이 서울과 가장 가까워지는 시점은 24일 오전 9시께다. 이때 태풍은 서울에서 약 100㎞ 떨어진 동남쪽을 지날 것으로 보인다.

솔릭의 경로는 전북 군산에서 전남 영광으로 예상 진로가 점점 남쪽으로 이동했다.

기상청은 솔릭이 이동 속도가 느려지면서 편서풍의 영향을 받아 예상보다 일찍 동쪽으로 방향을 튼 것으로 분석했다.

한편 현재 제주를 비롯해 전남, 광주, 충남, 대전, 세종, 경남, 부산 등에는 태풍 특보가 발효된 상태다. 서울, 경기, 인천, 경북 등에는 태풍 예비 특보가 발표돼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