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드루킹 특검 연장 포기… 국감·국조 열어 진상 밝히겠다”
김성태 “드루킹 특검 연장 포기… 국감·국조 열어 진상 밝히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 특수활동비 문제와 관련해 “우리 사회에 기득권적이고 정의롭지 못한 제도의 일면을 걷어낼 수 있는 계기로 자유한국당은 특활비 제도를 폐지하는 입장을 강고하게 가져가겠다”고 말했다. ⓒ천지일보 2018.8.13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천지일보 2018.8.13

바른미래 “민주당, 수사외압 국민에게 사과하라”

[천지일보=이지예 기자] 범보수 야권이 23일 허익범 특검이 전날 드루킹 특검 수사기한 연장을 포기한 것과 관련해 정부의 외압설을 주장하면서 국정감사를 요구하고 나섰다.

자유한국당은 정부가 부당한 압력을 가해 특검을 무력화시켰다고 제기하면서 끝까지 진실을 밝혀내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오전 국회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에서 김성태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정기국회 국정감사와 국정조사를 통해 드루킹 게이트의 진실을 밝혀내고 국민적 의혹을 해소할 다양한 방법을 끊임없이 강구하겠다”며 “특검이 나약한 모습을 보였다고 해서 모든 의혹이 종결된 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아무리 ‘특검을 특검하겠다’는 문재인 정권의 권력의 부당한 압력이 계속됐다 해도 (기간 연장을) 포기한 것은 유감이다”라며 “초동수사 부실을 유발한 이주민 서울경찰청장은 유임시키고, 특검마저 이렇게 무력화시키는 문재인 정권은 정말 대단하다”고 말했다.

또 김 원내대표는 “저는 허익범 특검께서 오늘이라도 특검 수사기간 연장에 대한 각오를 새기고 특검 수사기간 연장을 대통령에게 당당하게 요청해야 한다고 본다”며 “그렇지 않으면 허 특검도 국민적 의혹에서 결코 자유로울 수 없다”고 제기했다.

또한 그는 “제 목숨을 건 단식투쟁 9일 만에 얻어낸 특검을 성과물로 결코 치부하고 싶지 않다”며 “어떤 정권 하에서든 국민여론조작을 위해서 드루킹 일당 범죄 집단과 공모한 사실을 가지고 그 자체 만으로라도 진실을 어떤 경우든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을 겨냥해 비판했다.

이날 오전 김관영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이 그동안 보여준 특검에 대한 외압만으로도 충분히 민주주의를 흔드는 행동이었다”며 “사법부에 대한 압박까지 이어진다면 철저한 진상규명을 바라는 국민들의 서릿발 같은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민주당은 특검 수사 과정에 지속적으로 외압을 행사한 것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며 “잘못된 권력에 대한 충성이 또 다른 분쟁의 시발점을 만들었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더 이상의 수사가 적절하지 않다는 특검의 발표는 불법적인 댓글 조작 등 민주주의를 훼손한 사건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을 기대했던 국민의 요청을 외면한 결정”이라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