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160억 달러 수입품 추가 맞관세… 총 500억달러 규모
미중, 160억 달러 수입품 추가 맞관세… 총 500억달러 규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과 중국이 23일 각각 160억 달러(약 18조원) 규모의 관세 폭탄을 맞교환했다. 지난 13일 중국 남부 광둥성 광저우에서 ‘미국의 관세 부과로 25%의 추가 요금을 내야할 것’이라고 적힌 광고판 앞에 한 남성이 서있다. (출처: 뉴시스)
미국과 중국이 23일 각각 160억 달러(약 18조원) 규모의 관세 폭탄을 맞교환했다. 지난 13일 중국 남부 광둥성 광저우에서 ‘미국의 관세 부과로 25%의 추가 요금을 내야할 것’이라고 적힌 광고판 앞에 한 남성이 서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미국과 중국이 23일(현지시간) 160억 달러(약 18조원) 규모의 25% 관세 폭탄을 맞교환했다.

이번 발효는 양국이 지난달 6일 340억 달러(약 28조원)어치 제품에 관세를 부과한 데 이어진 조치다. 양국이 무역전쟁으로 고율 관세를 적용한 상대국 제품 규모만 총 500억 달러에 달한다.

미국 정부가 예고대로 23일(현지시간) 0시부터 16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25%의 관세를 추가로 부과하자 중국 정부도 즉각 반격에 나섰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미국의 관세부과 발효 직후 담화에서 “중국은 자유무역과 다자주의 체제를 수호함과 동시에 스스로 합법적인 권익을 수호하기 위해 WTO 분쟁 조정 기구에 이번 관세부과 문제를 제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화통신은 중국 국무원 관세세칙위원회의 공고에 따라 중국 정부가 이날 낮 12시 01분(현지시간)부터 16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25% 추가 관세 부과에 돌입했다고 보도했다.

특히 이번 관세부과는 양국이 무역 갈등의 해결을 위해 차관급 협상이 이뤄지는 중 단행된 것으로 협상에도 악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22일부터 이틀간 워싱턴에서 왕서우원 중국 상무부 부부장과 데이비드 멀패스 미국 재무부 차관은 실무 협상을 벌이고 있다. 중국과 협상을 진행하면서 한편으로 과세부과를 강행하는 데는 중국을 압박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미 무역대표부(USTR)는 이달 초 무역법 301조를 적용해 중국에 관세를 부과할 160억 달러 규모의 제품을 279개 품목으로 확정했다.

특히 중국의 첨단 제조업 육성정책인 ‘중국제조 2025’ 수혜 품목으로 지목해온 반도체와 관련 장비, 전자, 화학, 플라스틱, 철도 장비 등을 포함시켰다.

중국이 관세부과를 발효한 미국산 제품은 할리데이비슨 오토바이와 버번위스키, 오렌지 주스 등 33개 품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