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업계, 정부압박 피해 ‘해외진출’ 러시
편의점업계, 정부압박 피해 ‘해외진출’ 러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몽골의 수도 ‘울란바토르’에 문을 연 CU 몽골 1호 매장인 CU샹그리아점. (제공: BGF리테일)
몽골의 수도 ‘울란바토르’에 문을 연 CU 몽골 1호 매장인 CU샹그리아점. (제공: BGF리테일)

CU, 국내 최조 몽골 진출

GS25, 베트남 공략 강화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주 52시간 근무 시행에 최저임금 인상까지 편의점주들은 물론 편의점 본사의 부담이 가중되면서 업계가 탈출전략으로 해외진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국내 편의점 1위 CU(씨유)가 업계 최초로 몽골에 진출했다. BGF리테일은 23일 몽골의 수도 ‘울란바토르’에 몽골 1호 매장인 CU샹그리아점 등 총 6개 매장을 동시 오픈했다. 몽골은 한국 문화에 익숙하고 한글 브랜드를 그대로 쓸 정도로 한국 상품에 대한 호감도가 매우 높다. 또한 전체 인구 중 35세 미만의 청년층이 약 65%를 차지하는 등 편의점 사업의 높은 성장성이 기대되는 신흥 시장이다.

이에 BGF리테일은 지난 4월, 몽골의 ‘센트럴 익스프레스’측과 마스터 프랜차이즈 계약을 체결하고 몽골 시장 진출을 준비해 왔다. 센트럴 익스프레스는 몽골 내 1위 건자재 공급업체인 ‘프리미엄 그룹’의 자회사로 2015년 유통 전문 회사로 설립됐다.

새롭게 선보인 CU샹그리아점, CU모이스점 등 총 6개 매장은 간편하게 한끼 식사를 즐길 수 있도록 즉석조리 및 휴게 공간은 물론 한국상품 특화존 등으로 구성됐다. 매장에서 직접 조리한 한국식 토스트, 핫도그와 함께 호쇼르(몽골식 튀김만두), 김밥, 도시락 등 먹을거리 상품을 크게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CU의 즉석 원두커피인 ‘카페 겟(Café GET)’ 등 음료도 함께 운영된다.

향후에는 입지별 특성을 반영해 떡볶이, 즉석라면 등 한국식 먹을거리와 디저트 제품도 확대할 계획이다. 아울러 CU의 PB상품은 물론 20·30대 여성이 선호하는 한국 화장품 등 100여 품목이 넘는 인기 한국 제품을 준비하는 등 맞춤전략을 편다는 계획이다.

베트남에 진출해 있는 업계 2위 GS25도 올해 점포확대에 더 속도를 낸다. GS25는 올해 1월만 해도 3개에 불과했던 점포수를 8월 현재 16호점까지 늘렸고, 이달 17호점에 이어 연내 30호점까지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GS25 측은 “호치민시 위주로 오픈하면서 신뢰도를 높인 후 2년 내 하노이 등으로 진출하면서 전국으로 확대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향후 10년 내 2천개까지 점포를 늘리고 베트남을 발판으로 캄보디아, 중국 등 동남아시아 국가 진출도 지속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