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가계빚 1500조원 육박
2분기 가계빚 1500조원 육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한국은행)
(출처: 한국은행)

[천지일보=박수란 기자] 가계빚이 2분기에 1500조원을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23일 발표한 ‘2018년 2분기 중 가계신용(잠정)’에 따르면 6월 말 가계신용은 1493조 2천억원으로 전분기 말(1468조 2천억원)보다 24조 9천억원(1.7%) 증가했다. 이는 사상최대 기록을 경신한 것이다.

2분기 가계신용 증가액은 1분기(17조 4천억원) 보다는 확대됐지만 작년 동기(28조 8천억원) 보다는 축소됐다.

2분기 가계대출은 1409조 9천억원으로, 전분기 말 대비 22조 7천억원(1.6%) 증가하면서 증가폭은 전분기(17조 1천억원)보다 소폭 증가했으나 전년(26조 9천억원) 대비해선 다소 둔화됐다.

예금은행의 가계대출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예금은행은 전분기 말 대비 12조 8천억원이 증가해 전분기(8조 2천억원)에 비해 확대됐다. 주택담보대출과 기타대출 증가규모가 모두 늘어났기 때문이다. 주택담보대출 증가액은 전분기 4조 6천억원에서 2분기 6조원을 기록했으며 기타대출은 3조 6천억원에서 6조 8천억원 늘었다.

상호금융, 상호저축은행 등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은 2조 6천억원 증가하는 데 그쳐 작년 동기(6조 3천억원)의 절반 이하로 축소됐다. 여신심사 가이드라인 도입 등의 영향으로 주택담보대출은 8천억원 줄었다.

2분기 판매신용 잔액은 83조 2천억원으로, 여신전문기관을 중심으로 전분기(3천억원) 대비 증가폭이 2조 2천억원으로 확대됐다. 5월 연휴 등 계절적 요인과 월드컵효과 등에 따른 소비 확대가 주효 원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