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3사, 태풍 ‘솔릭’ 대비해 비상체제 돌입
이통3사, 태풍 ‘솔릭’ 대비해 비상체제 돌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이동통신사들이 북상 중인 제19호 태풍 ‘솔릭’에 대비해 비상체제에 돌입했다.

SK텔레콤은 태풍 피해를 대비해 원활한 통신 서비스 및 신속한 피해 복구를 위해 강종렬 ICT 인프라센터장 주관으로 비상 상황실을 가동한다고 23일 밝혔다.

SK텔레콤은 집중 호우에 취약한 도서·산간 지역 철탑 및 안테나 등 통신 시설 4000여곳의 안전 점검을 했다. 또 통신 시설이 피해를 볼 경우 신속한 복구를 위해 이동기지국 55식, 발전 차량 50대 등 복구 장비를 태풍 예상 경로에 따라 사전 배치했다.

아울러 태풍 영향권에서 완전히 벗어날 때까지 원활한 통신 서비스를 위해 22일 오후 3시부터 비상 상황실을 가동하고 있다. SK텔레콤은 비상 상황실에 총 2800여명의 인력을 투입해 24시간 동안 통신 상황 모니터링 및 현장 대응에 나설 예정이다.

KT도 태풍 피해를 대비해 24시간 실시간 종합상황대응체계를 가동 중이다.

KT는 과천 종합상황실과 전국 단위 지역상황실을 운영하고 전국 2500여명 규모의 인력(협력사 포함)을 투입해 비상 대응체계를 강화했다.

태풍으로 인한 통신 시설 피해에 대비해 사전에 시설 점검을 완료했으며 신속한 피해 복구를 위한 단계별 긴급복구·협업체계를 마련했다.

LG유플러스 역시 마곡사옥에 비상상황실을 운영하고 24시간 모니터링과 긴급 복구 체계를 가동 중이다.

LG유플러스는 통신망 피해 발생 시 현장 긴급출동 및 신속한 복구를 위해 이동 기지국 47식과 비상 발전기 600대 등 비상 대응할 수 있도록 배치했다. 또한 네트워크 인프라직원과 협력사 직원 2400여명이 비상 대기 하는 등 태풍 피해를 대비해 만반의 조치를 취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