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ST, 일본 타카라바이오와 항암바이러스 신약 도입계약 체결
동아ST, 일본 타카라바이오와 항암바이러스 신약 도입계약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엄대식 동아에스티 회장과(왼쪽) 나카오 코이치 타카라바이오 사장이 계약 체결 직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동아에스티) ⓒ천지일보 2018.8.23
엄대식 동아에스티 회장과(왼쪽) 나카오 코이치 타카라바이오 사장이 계약 체결 직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동아에스티) ⓒ천지일보 2018.8.23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동아에스티(대표이사 회장 엄대식)는 최근 일본의 바이오기업인 타카라바이오(TAKARA BIO INC)와 항암바이러스 신약 도입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계약식에는 양사 대표 및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계약에 따라 동아에스티는 타카라바이오가 일본과 미국에서 개발 중인 항암바이러스 신약 Canerpaturev(C-REV)의 국내 독점 개발 및 판매 권리를 갖는다. 타카라바이오는 동아에스티로부터 계약금과 마일스톤 외에 상업화 후 판매 로열티 등을 받고 완제품도 공급한다.

회사측에 따르면 현재 타카라바이오는 C-REV를 피부암의 일종인 악성 흑색종치료제 및 췌장암치료제로 개발 중이다. 우선 악성 흑색종치료제로 2019년 3월까지 일본에서 제조판매승인을 신청 할 계획이다. 동아에스티는 일본 내 개발 진행단계에 맞춰 국내에서 악성 흑색종치료제 및 췌장암치료제로 허가 받고 판매할 예정이다.

항암바이러스 신약 C-REV는 자연발생적으로 약독화된 단순 헤르페스 바이러스 1형(HSV1)이다. 유전자 조작을 거치지 않아 암세포 내에서의 우수한 자가 증식능력과 낮은 부작용이 특징이며 다양한 암 치료제로 개발이 가능하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동아에스티 관계자는 “최근 항암바이러스와 면역관문억제제 병용투여시 객관적 반응률과 완전관해율이 상승한다는 각종 연구결과가 발표되면서 항암바이러스에 대한 전세계 제약회사들의 관심이 높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