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폭우 내린지 한달만에 또 태풍 ‘시마론’ 비상
일본, 폭우 내린지 한달만에 또 태풍 ‘시마론’ 비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뉴시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일본도 제20호 태풍 ‘시마론’이 북상하면서 비상에 걸렸다.

23일 일본 기상청과 NHK 등 언론은 지역에 따라 1000㎜를 넘는 폭우가 내릴 것으로 우려돼 토사붕괴 등에 엄중한 경계가 필요하다며 사태가 악화하기 전에 필요할 경우 미리 대피할 것으로 당부했다.

앞서 일본에서는 지난 달 초 서남부 지역 폭우로 224명이 사망하고 10여명이 실종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시마론으로 인해 오는 24일 아침까지 하루 동안 강우량은 시코쿠 지역 최고 800㎜, 긴키 지역 600㎜ 등이 예상된다.

이미 시코쿠·주부·다카마쓰 지역 등에서는 항공편 30여편의 결항이 이미 결정됐다.

도쿠시마현과 에히메현 일부 지역에서는 주민들에게 피난준비도 발령했다.

전날까지 휴가를 지낸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이날 비상재해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