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솔릭’ 제주 강타… 1명 실종, 정전 피해
태풍 ‘솔릭’ 제주 강타… 1명 실종, 정전 피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연합뉴스) 제주도 전역에 태풍경보가 내려진 22일 오후 서귀포항에서 어민들이 배들을 단단히 고정하기 위해 힘을 모아 로프를 당기고 있다.
(서귀포=연합뉴스) 제주도 전역에 태풍경보가 내려진 22일 오후 서귀포항에서 어민들이 배들을 단단히 고정하기 위해 힘을 모아 로프를 당기고 있다.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태풍 ‘솔릭’이 제주도를 강타해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23일 현재 제주도 육상 전역과 전 해상에는 태풍경보가 발효 중이다.

한라산엔 전날부터 400mm 넘는 많은 비가 내렸다. 이날까지 해안지역엔 시간당 30mm 이상, 산지엔 시간당 50mm 이상 매우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7시 19분쯤 서귀포시 소정방폭포에서 박모(23)씨와 이모(31)씨가 파도에 휩쓸려 바다에 빠졌다.

자력으로 빠져나온 이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급대에 의해 인근병원으로 옮겨졌다. 하지만 박씨는 실종돼 수색 중이다.

정전 등도 잇따랐다. 서귀포시 색달동과 조천읍 와흘리 등 5개 마을 1500여 가구에 전기 공급이 끊겼다.

도로가 침수되는 등 크고 작은 사고도 접수된 것만 20여건 이상이다.

서귀포시 동쪽 위미항 방파제 공사현장에서는 공사 구간 일부가 높은 파도에 유실됐다. 폭우에 하천 범람이 우려되자 제주시는 주요 하천 저류지 수문을 개방했다.

제주공항에서 출발하는 모든 항공편도 전날 오후 6시를 기점으로 모두 결항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