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 ‘붕대투혼’ 조효철, 중국 꺾고 레슬링 그레코로만형 금메달
[아시안게임] ‘붕대투혼’ 조효철, 중국 꺾고 레슬링 그레코로만형 금메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레슬링 그레코로만형 중량급 간판 조효철이 22일 오후(현지시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 어셈블리 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레슬링 남자 그레코로만형 97㎏급 준결승에서 이란 알리 악바르 헤이다리에 4-3 신승을 거둔 뒤 거친 숨을 몰아쉬며 경기장을 나가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레슬링 그레코로만형 중량급 간판 조효철이 22일 오후(현지시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 어셈블리 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레슬링 남자 그레코로만형 97㎏급 준결승에서 이란 알리 악바르 헤이다리에 4-3 신승을 거둔 뒤 거친 숨을 몰아쉬며 경기장을 나가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레슬링 그레코로만형 중량급 간판 조효철(32, 부천시청)이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조효철은 22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 어셈블리 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레슬링 남자 그레코로만형 97㎏급 결승 중국 디 샤오와의 경기에서 5-4로 이겼다.

그는 경기 시작 46초 만에 업어치기를 시도했다. 그러나 점수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첫 점수는 경기 종료 4분 35초를 남기고 나왔다. 그는 상대 반칙으로 1점을 선취했다. 이어 파테르 공격기회를 잡았지만, 상대를 들어 올리지 못해 득점을 기록하지 못했다.

조효철은 경기 종료 3분 27초 전 그라운드 기술로 2점을 빼앗겨 1-2로 역전당했다. 20초 뒤엔 2점을 더 빼앗겼다.

1대 4로 1라운드를 뒤진 가운데 2라운드를 맞이한 조효철은 잠시 숨을 고르다가 일순간에 자세를 낮춰 메치기를 시도해 디 샤오를 매트에 내리꽂으며 한 번에 4득점, 5대 4로 경기를 뒤집었다.

이날 조효철은 ‘붕대 투혼’을 펼쳐 더욱 빛났다. 그는 카자흐스탄 에코브 우수르와 8강에서 이마가 찢어져 붕대를 감고 싸웠다. 8강전에서 6-1로 승리한 조효철은 이란 알리 악바르 헤이다리와 4강전에서 4-3 신승을 거두며 결승에 진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장기향1236 2018-08-23 10:12:44
너무 멋지고 감동이였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