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대비 ‘우체국 종합상황실’ 24시간 운영
태풍 대비 ‘우체국 종합상황실’ 24시간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우정사업본부(본부장 강성주)는 제19호 태풍 ‘솔릭(SOULIK)’ 북상에 따라 우편서비스를 차질 없이 제공하고 우체국의 피해를 최소화해 국민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우체국 종합상황실을 24시간 운영한다고 밝혔다.

우체국 종합상황실은 전국 우체국 시설물 점검과 집배원 안전사고 예방 등 태풍 솔릭으로 인해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시설물과 장비를 집중 점검하고 있다.

우체국 서비스에 필요한 정보시스템의 안정화를 위해 네트워크, 우체국금융, 우편서비스, 정보보안 등 분야별로 비상대응팀을 가동하고 있다. 태풍으로 인한 피해 발생 시에도 신속한 복구작업을 실시해 국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종합상황실은 위기경보 해지 시까지 운영된다.

22일 오후 6시 현재 전남지역의 일부 섬과 제주도 지역은 태풍으로 인한 선편과 비행기편 결항으로 운송장애가 발생해 현지로 우편물이 도착하지 못해 배달을 못하고 있다. 태풍 북상 기간 중 우편물 접수 시 사전 지연을 안내하고 아울러 받는 사람에게도 도착 당일 배달지연 안내 문자를 발송하고 있다.

우정사업본부는 “도서지역 등은 기상악화로 운송 및 배달장애가 발생하면 우편물 배달이 지연될 수 있다”면서 “태풍의 영향권을 벗어나면 신속하게 배달해 불편을 최소화하겠다”며 국민들의 협조를 부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