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 국내최초 호주진출… JR듀티프리 5개 인수
롯데면세점, 국내최초 호주진출… JR듀티프리 5개 인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R면세점 호주 브리즈번 공항점 전경. (제공: 롯데면세점)
JR면세점 호주 브리즈번 공항점 전경. (제공: 롯데면세점)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롯데면세점이 국내 면세점 최초로 호주 시장에 진출한다. 롯데면세점은 호주 면세업체 JR듀티프리와 호주·뉴질랜드에 있는 5개 매장을 인수하는 계약을 21일 체결했다.

호주 최초 면세점인 JR듀티프리는 호주를 비롯해 뉴질랜드, 이스라엘, 타히티 등 4개 국가에서 14개 매장을 운영 중이다. 이번에 롯데면세점이 인수한 매장은 호주 4개점(브리즈번 공항점, 멜버른 시내점, 다윈 공항점, 캔버라 공항점), 뉴질랜드 1개점(웰링턴 공항점) 등이다.

호주 면세시장은 지난해 기준 약 1조 4000억원 규모로 추산된다. 출국객은 연평균 10% 이상 증가하고 있으며 중국인 출국객은 연평균 20%대 증가율을 보이고 있다. 호주 주요 공항과 시내에는 듀프리(스위스), DFS(미국), 라가데르(프랑스) 등 글로벌 면세기업이 진출해 있다.

이번 호주 진출로 롯데면세점의 외국 진출에는 더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롯데는 2012년 인도네시아를 시작으로 일본 긴자와 간사이공항, 미국 괌공항,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시내, 태국 방콕 시내, 베트남 다낭공항과 나트랑깜란 공항에 총 7개의 해외점포를 운영 중이다.

장선욱 롯데면세점 대표는 “이번 인수는 롯데면세점이 아시아 권역을 벗어나 새로운 시장으로 발돋움하는 발판이 될 것”이라며 “2023년까지 오세아니아 최대 면세 사업자로 올라서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