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첫 해외법인 인수 ‘농협파이낸스캄보디아’ 출범
NH농협은행, 첫 해외법인 인수 ‘농협파이낸스캄보디아’ 출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수란 기자] NH농협은행(은행장 이대훈)이 캄보디아 중앙은행 및 상무부로부터 현지 소액대출법인 SAMIC 인수의 최종승인을 17일에 받았다고 22일 밝혔다. 7월 18일에 캄보디아 중앙은행의 주식매매계약 승인 이후 한 달 만에 최종승인까지 받아 농협은행 최초로 해외현지법인 인수에 성공한 것이다. 법인명은 ‘농협파이낸스캄보디아’이다.

인수 법인은 현재 지방 중소도시를 중심으로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으며 향후 캄보디아 3대 도시(프놈펜, 시하누크빌, 시엠립)를 거점으로 네트워크를 확장할 계획이다. 또한 부동산 담보 대출 및 중소기업(SME) 관련 대출을 적극 확대할 예정이다.

농업국가인 캄보디아에 농기계 관련 할부금융 등 농업금융 모델을 도입할 예정이며 현지 농림부와 협업모델을 발굴해 농협은행만의 차별화 전략을 펼칠 계획이다.

출범식은 9월 11일에 예정됐으며 이대훈 은행장은 내달 9일에 사전 출발해 캄보디아 현지법인을 살필 계획이다. 다음 달 12일부터는 인도로 이동해 노이다지점 개설 관련 현황을 점검할 계획이다.

이번 캄보디아 현지법인을 인수함으로서 농협은행의 해외 네트워크는 총 6개로 확대된다. 현재 농협은행은 미국 뉴욕과 베트남 하노이에 각각 지점 1개, 미얀마에 소액대출법인 1개, 중국 베이징과 인도 뉴델리에 각각 사무소 1개를 보유하고 있다.

또한 농협은행은 베트남 호치민 사무소 개설 및 홍콩지점 은행업 인가신청 준비 등 해외영업망 확대에 속도를 내고 있으며 내년에는 인도 노이다 지점 개점 및 인도네시아 진출 검토 등 글로벌 네트워크 확대에 더욱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