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공단 화재 합동 감식… 건물 화재원인 등 집중 조사
남동공단 화재 합동 감식… 건물 화재원인 등 집중 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인천=김미정 기자] 21일 오후 3시 43분께 인천시 남동구 논현동 한 전자제품 제조공장에서 난 화재를 진압한 모습. ⓒ천지일보 2018.8.21
[천지일보 인천=김미정 기자] 21일 오후 3시 43분께 인천시 남동구 논현동 한 전자제품 제조공장에서 난 화재를 진압한 모습. ⓒ천지일보 2018.8.21

[천지일보 인천=김미정 기자] 인천 남동공단 전자부품공장 화재와 관련해 소방당국이 본격적인 사고 원인 조사에 착수했다.

22일 인천소방본부는 이날 오전 인천시 남동구 논현동 세일전자 공장 건물에서 합동 현장감식을 벌였다. 합동 감식에는 인천지방경찰청, 국립과학수사연구원, 한국전기안전공사, 한국가스공사 등 유관기관 관계자 30여명이 투입됐다.

앞서 전체 사망자 9명 가운데 소방당국이 출동하기 전 추락해 숨진 2명을 제외하고 나머지 7명이 모두 4층 내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합동감식팀은 공장 관계자 진술을 토대로 소방당국이 최초 발화점으로 추정하고 있는 공장 4층 검사실과 식당 사이 복도 천장 주변을 집중적으로 감식했다. 소방당국은 순식간에 불이 건물 전체로 번진 원인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다.

경찰도 박명춘 인천경찰청 2부장을 본부장으로 한 수사본부를 구성하고 공장 내 폐쇄회로CCTV를 확인하는 등 사고 원인 조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오동근 논현서장(수사본부 부본부장)은 이날 현장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공장 건물) 4층에 CCTV가 있었다”며 “현재 (CCTV 영상을 확보해) 분석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화재는 21일 오후 3시 43분께 남동구 논현동 세일전자 공장 4층 검사실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 불로 A(53·여)씨 등 공장 근로자 9명이 숨지고 6명이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