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문표 “한국군 포로·피랍어부 송환 문제 타결하라”
홍문표 “한국군 포로·피랍어부 송환 문제 타결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홍문표 의원이 22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군 포로와 피랍어부의 송환 문제를 9월 남북 정상회담에서 다룰 것을 촉구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8.22
자유한국당 홍문표 의원이 22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군 포로와 피랍어부의 송환 문제를 9월 남북 정상회담에서 다룰 것을 촉구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8.22 

“개성공단 재개보다 우선 해결해야”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자유한국당 홍문표 의원이 22일 오는 9월로 예정된 제3차 남북정상회담에서 한국군 포로와 피랍어부 송환 문제를 타결하라고 촉구했다. 

홍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지 못하는 국가는 국가라고 할 수 없다”며 이같이 요구하고 나섰다. 

홍 의원은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 당시 남북 정상회담에서 한국군 포로와 피랍어부 송환 문제가 언급되지 않았다는 점을 지적했다. 

그는 “한국군 포로와 피랍어부 문제는 반세기가 넘는 동안 계속돼 왔으며, 지금도 진행되고 있는 역사적 비극이자 민족적 불행이 아닐 수 없다”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한국군 포로와 피랍어부 그리고 납북자 송환 문제는 종전선언과 남북 철도, 도로연결이 담긴 4.27 판문점 선언보다도, 개성공단 재개와 금강산 관광재개보다 우선해 해결해야 할 국민의 염원이며 국가적 책무”라고 강조했다. 

그는 통일부와 해양수산부 통계자료를 토대로 한국전쟁 이후 납북돼 한국에 돌아오지 않은 인원은 516명이라고 설명했다. 홍 의원은 “이 중 피랍어부 457명, 조업보호를 위하다 피랍된 군인과 경찰 30명, 1969년 12월 11일 강릉발 서울행 KAL기 납치 당시 승객, 승무원 11명, 그리고 한국전쟁 중 한국군 포로는 얼마나 되는지, 몇명이나 생존하고 있는지 생사조차 확인되지 않고, 확인할 수도 없는 피눈물의 세월을 우리들은 온몸으로 조우하면서 지금까지 살아오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군 포로와 피랍어부 송환을 위해 국가가 책임지고 총력을 기울여야 하는 이때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납북자란 표현이 북한에 큰 거부감을 줄 수 있다는 이유로 납북자들을 실종자로 변경하는 망국적 법안을 국회에 13일 제출했다”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