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대형 트레일러 의왕~인천 간 고속도로 자율주행 성공
현대차, 대형 트레일러 의왕~인천 간 고속도로 자율주행 성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현대자동차가 운송용 대형 트레일러 자율주행차량으로 의왕~인천간 약 40㎞ 구간 고속도로 자율주행에 성공했다고 22일 밝혔다. 사진은 고속도로를 달리고 있는 현대차 엑시언트 자율주행트럭 모습. (제공: 현대자동차) ⓒ천지일보 2018.8.22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현대자동차가 운송용 대형 트레일러 자율주행차량으로 의왕~인천간 약 40㎞ 구간 고속도로 자율주행에 성공했다고 22일 밝혔다. 사진은 고속도로를 달리고 있는 현대차 엑시언트 자율주행트럭 모습. (제공: 현대자동차) ⓒ천지일보 2018.8.22

40t급 엑시언트 자율주행차로 진행

총 1시간여 40㎞ 동안 자율주행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현대자동차가 화물 운송용 대형 트레일러 자율주행차량으로 의왕-인천 간 약 40㎞ 구간 고속도로 자율주행에 성공했다고 22일 밝혔다.

트레일러가 결착된 대형트럭이 국내 고속도로에서 자율주행 기술을 시연한 것은 이번이 최초다.

대형트럭에 대한 자율주행 기술은 미래 물류산업 혁신을 견인해 대한민국의 물류 경쟁력을 보다 강화하는 동시에 대형 교통사고 발생을 획기적으로 줄여 줄 것이라고 현대차는 설명했다.

현대차는 이번 대형 트레일러트럭의 자율주행 기술 시연 성공을 시작으로 군집 주행과 운전자의 개입이 전혀 필요 없는 완전자율주행 트럭 개발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21일 열린 이번 시연은 미국자동차공학회(SAE) 기준 3단계의 자율주행 기술을 갖춘 트레일러가 연결된 최대중량 40톤(t)급 엑시언트 자율주행차 1대로 진행됐다. 레벨3 기술은 조건부 자율주행 기술과 상황에 따라 운전자 개입이 필요한 기술이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6월 말 이 차량에 대해 대형트럭으로는 처음으로 자율주행 임시운행 허가증을 발부했다.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현대자동차가 운송용 대형 트레일러 자율주행차량으로 의왕~인천간 약 40㎞ 구간 고속도로 자율주행에 성공했다고 22일 밝혔다. 사진은 고속도로를 달리고 있는 현대차 엑시언트 자율주행트럭 모습. (제공: 현대자동차) ⓒ천지일보 2018.8.22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현대자동차가 운송용 대형 트레일러 자율주행차량으로 의왕~인천간 약 40㎞ 구간 고속도로 자율주행에 성공했다고 22일 밝혔다. 사진은 고속도로를 달리고 있는 현대차 엑시언트 자율주행트럭 모습. (제공: 현대자동차) ⓒ천지일보 2018.8.22

현대차는 자율주행 트럭의 물류산업 영역에서의 활용 가능성을 검증하는 차원에서 현대차그룹 물류 계열사인 현대글로비스와 협업해 실제 해외로 수출될 부품을 싣고 달리는 시나리오를 택했다.

현재 자율주행 트럭이 운행 가능한 도로는 부곡IC부터 서창JC까지 이르는 영동고속도로 29㎞와 서창JC부터 능해IC까지 제2경인고속도로 11㎞ 구간이다. 이 코스는 현대글로비스 부품 운송 차량들이 인천항으로 향할 때 가장 많이 운행하는 구간이기도 하다.

자율주행 트럭은 현대글로비스의 아산KD센터에서 중국으로 수출될 차량 부품을 실은 뒤 일반 주행으로 의왕 컨테이너기지를 지나 부곡IC를 통해 영동고속도로에 올라탔다.

부곡IC를 통과하자 알림음과 함께 별도 스크린에 ‘자율주행 가능 도로에 진입하였습니다. 자율주행을 원하시면 버튼을 눌러주세요’라는 팝업창이 뜨고, 운전자가 스티어링 휠에 위치한 자율주행 버튼을 누르면 자율주행 시스템 작동이 시작했다.

현대차에 따르면 엑시언트 자율주행차는 ▲고속도로의 자연스러운 교통흐름과 연계한 차선 유지 ▲지능형 차선 변경 기능 ▲앞 차량 차선 변경 인식 대응 ▲도로 정체 상황에 따른 완전 정지 및 출발 ▲터널 통과(2개) 등 기술을 안정적으로 선보였다.

단 영동고속도로에서 제2경인고속도로로 갈아타는 서창JC 구간에서는 최소한의 안전을 확보하는 차원에서 운전자가 직접 운전했으며 서창JC를 지나면 다시 목적지인 능해IC까지 자율주행 모드로 전환됐다.

이날 대형트럭은 자율주행을 통해 총 1시간여 동안 40㎞ 거리를 완주하는 데 성공했다. 대형트럭의 고속도로상 최고 제한속도 90㎞/h도 철저히 준수했다.

현대차는 이번 시연 성공에 그치지 않고 향후 부산 등 다양한 지역과 도로에서 대형트럭 자율주행 기술을 테스트하면서 조기 상용화를 목표로 전사적인 개발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자율주행 시연 성공을 통해 자율주행 기술을 활용한 물류 혁신이 가능하다는 것을 입증했다”며 “현재 단계에서는 다른 일반 차량들을 고려해 JC나 톨게이트 등에서 운전자가 수동으로 운전하고 있지만 향후 점진적인 기술고도화 과정을 통해 레벨4 수준도 조기에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현대자동차가 운송용 대형 트레일러 자율주행차량으로 의왕~인천간 약 40㎞ 구간 고속도로 자율주행에 성공했다고 22일 밝혔다. 사진은 현대차 자율주행 대형트럭 센서 구성. (제공: 현대자동차) ⓒ천지일보 2018.8.22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현대자동차가 운송용 대형 트레일러 자율주행차량으로 의왕~인천간 약 40㎞ 구간 고속도로 자율주행에 성공했다고 22일 밝혔다. 사진은 현대차 자율주행 대형트럭 센서 구성. (제공: 현대자동차) ⓒ천지일보 2018.8.2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