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美제재 러시아 선박 6척중 4척 한국 입항 기록”
VOA “美제재 러시아 선박 6척중 4척 한국 입항 기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미국의소리 홈페이지 캡처)
(출처: 미국의소리 홈페이지 캡처)

[천지일보=이솜 기자] 미국 재무부가 21일(현지시간) 독자제재 리스트에 올린 러시아 선박 6척 중 4척이 한국에 입항한 적이 있다고 미국의소리(VOA)가 전했다.

VOA는 재무부 제재 명단에 추가한 러시아 선박들의 운항기록을 ‘마린트래픽’을 통해 추적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마린트래픽 자료에 따르면 가장 활발한 운항 기록을 남긴 ‘세바스토폴’ 호는 올해만 포항과 부산 등 최소 11회 입항했다. 또 이 선박은 14일 부산에 입항해 20일까지 부산에 머물렀다. 부산 항만청은 이 선박의 입항 목적을 ‘선박 수리’로 기재했다고 VOA는 전했다.

이날 미 재무부가 발표한 제재 대상은 러시아 기관 2곳과 선박 6척이다.

한국 정부는 공해상에서 선박간 환적에 가담한 ‘라이트 하우스 원모어’ 호와 ‘코티’ 호, 북한산 석탄을 운반하는 데 관여한 ‘탤런트 에이스’ 호 등 총 3척을 억류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