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춘, 박병대·조윤선과도 공관 회동… 강제징용 재판 논의
김기춘, 박병대·조윤선과도 공관 회동… 강제징용 재판 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와 법원행정처의 재판 거래 의혹에 연루된 혐의를 받고 있는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8.14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와 법원행정처의 재판 거래 의혹에 연루된 혐의를 받고 있는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8.14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청와대와 법원행정처의 재판거래 의혹에 연루된 혐의를 받는 김기춘 전(前) 대통령 비서실장이 지난 2013년에 이어 2014년에도 박병대 전 법원행정처장(대법관) 등을 공관으로 불러 일제강제징용 소송 문제를 협의한 것으로 드러났다.

21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는 지난 2014년에도 김 전 실장이 박 전 처장과 조윤선 당시 청와대 정무수석, 관계부처 장관과 비서실장 공관에서 회동한 사실을 확인했다.

검찰은 이 자리에서 강제징용 소송을 둘러싼 후속조치가 논의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외교부에서 압수한 자료와 관계자 진술 등을 통해 이런 사실을 확인하고 당시 회동에 참석한 정부 관계자 등을 불러 당시 논의 내용을 확인할 계획이다.

앞서 검찰은 지난 2013년 12월 1일 김 전 실장과 차한성 당시 법원행정처장(대법관), 윤병세 전 외교부 장관, 황교안 전 법무부 장관의 공관 회동이 있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검찰은 또 법원행정처와 외교부 고위 인사가 지난 2013년부터 2016년까지 여러 차례 만난 정황도 확인했다. 이 과정에서 전범기업 변호인 측과 청와대가 강제징용 소송에 대해 직접 협의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검찰은 서울중앙지법 최모 부장판사를 22일 오전 10시 소환해 조사한다. 그는 헌법재판소(헌재)에 파견 근무하면서 헌재 내부정보를 법원행정처에 빼돌린 의혹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