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 ‘명량대첩축제’ 승리의 해전사 재현한다
[해남] ‘명량대첩축제’ 승리의 해전사 재현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해남군이 2018 명량대첩 축제를 오는 9월 7일부터 9일까지 사흘간 ‘불멸의 명량! 호국의 울돌목!’이란 주제로 해남 우수영과 진도 녹진 등 울돌목 일원에서 개최한다. (제공: 해남군) ⓒ천지일보 2018.8.21
전남 해남군이 2018 명량대첩 축제를 오는 9월 7일부터 9일까지 사흘간 ‘불멸의 명량! 호국의 울돌목!’이란 주제로 해남 우수영과 진도 녹진 등 울돌목 일원에서 개최한다. (제공: 해남군) ⓒ천지일보 2018.8.21

명량대첩축제 9월 7일부터 9일까지 해남 우수영

9월 8일 오후 5시 15분부터 울돌목 명량해전 재현

[천지일보 해남=전대웅 기자] 전남 해남군이 2018 명량대첩 축제를 오는 9월 7일부터 9일까지 사흘간 ‘불멸의 명량! 호국의 울돌목!’이란 주제로 해남 우수영과 진도 녹진 등 울돌목 일원에서 개최한다.

축제의 백미로 꼽히는 명량대첩 해전재현은 울돌목 바다에서 오는 9월 8일 오후 5시 15분부터 30분까지 진행한다. 인근 지역 주민들이 조선 수군과 왜군으로 나눠 울돌목 바다 위에서 명량해전 당시와 같은 규모의 해상전투를 재현하는 행사다. 올해는 영화 ‘명량’을 연출했던 특수효과 제작팀이 참여해 수중 폭파 및 침몰 장면 등을 재현, 실제 전투와 같은 박진감 넘치는 연출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오는 9월 8일에는 출정식 퍼레이드와 명량대첩 해군 퍼레이드, 블랙이글스 공연과 함께 해전재현이 메인 행사를 비롯해 전국에서 모인 강강술래팀이 참여하는 온 겨레 강강술래 경연대회, 울돌목 해상풍물 뱃놀이, 해군의장대 공연, 인기가수들이 출연하는 명량대첩 축하쇼 등을 개최한다.

특히 올해는 축제의 하이라이트인 해전재현이 늦은 시간에 열리는 만큼 관광객들이 축제장에서 오랫동안 즐기고 머물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강화했다.

밤에는 우수영 명량대첩 해전사 기념 전시관 외벽을 활용한 영상공연 미디어파사드가 펼쳐지며, 강강술래 EDM 밤 및 레이저 퍼포먼스, OST 가요제 등이 이어진다.

또 축제 기간 내내 우수영 수군들의 근무 교대식을 재현한 수문장 교대식과 유네스코로 지정된 우수영 강강술래 공연, 해군군악대 가을음악회, 이순신 무예 연무대회 등 풍성한 즐길 거리를 행사장 곳곳에서 진행한다.

더불어 진도대교 광장에서 조선 신기전 및 수노기 발사 체험을 비롯해 호패 만들기, 이순신 활·석궁 만들기, 머그컵·핸드메이드 공예, 이순신 캐릭터·우드아트 등 가족 단위 체험과 함께 1대1 축구, 팀 추월 달리기, 게이트 컬링 등 참여형 프로그램도 다채롭게 운영한다.

체류형 관광객을 위한 명량 캠핑장을 운영하며, 축제장까지 무료 셔틀버스를 운행해 관광객의 교통을 도울 예정이다.

해남군 관계자는 “박진감 넘치는 해전재현을 비롯해 다른 축제에서는 볼 수 없는 차별화된 프로그램을 다양하게 마련했다”며 “즐거움은 물론 역사문화의 전통을 느낄 수 있는 의미 있는 축제가 될 것이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