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집단소송 참가자 1500명 넘어… 자산가압류 추진
BMW 집단소송 참가자 1500명 넘어… 자산가압류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잇따른 주행 중 화재로 BMW 차량에 대한 리콜이 결정된 가운데 6일 서울 영등포구 양평동에 위치한 한 BMW 서비스센터에 긴급안전진단을 받으려고 온 고객에게 직원이 다가가고 있다.ⓒ천지일보 2018.8.6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잇따른 주행 중 화재로 BMW 차량에 대한 리콜이 결정된 가운데 6일 서울 영등포구 양평동에 위치한 한 BMW 서비스센터에 긴급안전진단을 받으려고 온 고객에게 직원이 다가가고 있다.ⓒ천지일보 2018.8.6

이달 중 소장 접수 계획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국내 리콜 대상 BMW 차량 집단소송 참가자가 1500명을 넘어섰다.

법무법인 해온은 21일 집단소송 참가자를 모집하기 시작한 지난 13일부터 20일까지 참여 의사를 밝힌 사람이 1500명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해온은 BMW 차량 집단소송을 진행 중인 한국소비자협회의 법률 자문을 맡고 있다.

구본승 해온 대표변호사는 “이번 주 내에 소송 참여자들과 개별계약을 거쳐 이달 중 소장을 접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해온은 지금 추세라면 오는 24일까지 모집되는 1차 소송 참여자 수가 2000명에 육박할 것으로 내다봤다. BMW의 리콜은 전날부터 시작됐으나, 일부 차주들의 경우 연말까지 기다려야 하는 등 리콜 대란이 현실화하자 소송 참여자들이 급증하고 있다는 게 해온 측의 설명이다.

또 소비자협회와 해온은 BMW코리아의 주요 재산 가압류도 추진한다.

구 변호사는 “집단소송에 따른 채권 확보를 위해 인천 BMW 드라이빙센터의 건물과 부지사용권, BMW코리아가 입주한 서울 중구 회현동 스테이트타워의 임차보증금 등 BMW코리아 소유로 추정되는 자산에 대해 가압류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집단소송 참여자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는 데다 승소할 경우 손해배상 청구비용만 수백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돼 BMW 측의 자산 가압류를 추진하게 됐다”고 배경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