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서울 등 과열지역 규제 계속… 위축지역은 맞춤형 대응”
김현미 “서울 등 과열지역 규제 계속… 위축지역은 맞춤형 대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위원들의 BMW 차량 화재 관련 질의에 답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위원들의 BMW 차량 화재 관련 질의에 답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주택시장의 안정적 관리를 위해 과열지역에는 안정화 대책을 지속하고 위축지역은 공급속도를 조절하는 등 시장 상황에 따라 맞춤형 대응을 추진하겠다”고 21일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결산·업무보고에 출석해 “최근 서울 등 일부 지역 주택시장은 개발 호재 등으로 국지적 불안이 나타나는 반면, 지방은 공급과잉과 지역 산업 위축으로 전반적 침체를 보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국토부는 업무 보고에서 최근 서울 주택시장은 여의도·용산 개발계획 등 호재와 종부세 개편안 발표 등 정책 불확실성이 해소돼 상승 폭을 확대하고 있지만, 지방은 부산·울산·경상·충청·강원권을 중심으로 입주물량 증가와 지역경기 침체로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또 국토부는 과열지역의 경우 불법행위 점검, 편법증여 세무조사 등을 통해 기존 대책의 실효성을 강화하고, 투기과열지구 등 추가지정도 추진하겠다고 국회에 보고했다.

아울러 집값 상승이 계속될 경우 주택시장 안정을 위한 추가대책 마련도 검토하겠다고 전했다. 위축지역에는 LH를 통한 택지공급 조절 등 주택 공급속도 조절, 전세금반환보증 활성화 등 임차인 보호 강화 방안을 시행하고, 조정대상 지역 해제나 위축지역 지정을 검토하겠다고 설명했다.

김 장관은 BMW 차량화재와 관련해 “운행정지 명령 등 사후조치를 차질없이 이행하겠다”며 철저한 결함조사와 제도 보완을 약속했다.

김 장관은 “국민안전 확보를 최우선 목표로 공정하고 철저하게 결함을 조사해 화재 원인을 명확히 규명하고 징벌적 손해배상 제도 강화, 결함은폐·늑장 리콜에 대한 엄정한 처벌 등 자동차 안전 제도를 근본적으로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