객실서 가족끼리 오붓한 점심식사… 둘째날 이산가족 개별상봉
객실서 가족끼리 오붓한 점심식사… 둘째날 이산가족 개별상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1차 이산가족 상봉행사 1회차 둘째날인 21일 오전 외금강호텔에서 열린 개별상봉에 참석하기 위해 북측 가족들이 입장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2018.8.21
제21차 이산가족 상봉행사 1회차 둘째날인 21일 오전 외금강호텔에서 열린 개별상봉에 참석하기 위해 북측 가족들이 입장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2018.8.21

북측 가족 손엔 남측 가족 줄 선물보따리

오전 2시간여 객실서 개별상봉 진행

북측 제공한 도시락으로 오찬 함께해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이산가족 상봉 둘째 날인 21일 낮, 남측 가족이 머무는 외금강호텔 객실에서 남과 북 가족들끼리 정겨운 오찬을 함께하는 시간이 마련됐다.

남북 이산가족 상봉행사에서 가족들끼리 별도의 공간에서 식사를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오전부터 외금강호텔에는 선물 보따리를 들고 오는 북측 가족들과 이들을 맞으려는 남측 가족들로 부산했다. 10시부터 객실에서 개별상봉이 예정돼 있기 때문이다.

오전 9시 55분께 5대의 버스에 나눠타고 온 북측 가족들이 외금강호텔에 도착했다. 여성들은 대부분 한복차림이었다. 손에는 남측 가족들에게 줄 개성고려인삼, 화장품 등이 들려 있었고 백두산 들쭉술과 대평곡주 등 북측 당국이 남측 가족을 위해 공식적으로 준비한 선물도 보였다.

제21차 이산가족 상봉행사 1회차 둘째날인 21일 오전 외금강호텔에서 열린 개별상봉을 위해 북측 가족들이 도착해 엘리베이터를 기다리고 있다. (출처: 뉴시스) 2018.8.21
제21차 이산가족 상봉행사 1회차 둘째날인 21일 오전 외금강호텔에서 열린 개별상봉을 위해 북측 가족들이 도착해 엘리베이터를 기다리고 있다. (출처: 뉴시스) 2018.8.21

10시 15분께 북측 가족 모두 각자의 가족이 있는 객실에 들어갔지만 407호실에만 북측 가족이 도착하지 않았다. 남측 가족이 애타는 마음으로 “왜 안오느냐”며 지원 인원에게 묻기도 했지만 곧 승강기에서 북측 가족의 모습이 보이자 “오빠 왔네. 왔어”라고 반기며 객실로 함께 들어갔다.

남과 북 가족들은 2시간가량 객실에서 개별상봉을 진행한 뒤 1시간동안 북측에서 마련한 도시락으로 점심식사를 했다.

지난 2015년 10월 열린 20차 상봉행사까지는 개별상봉 후 공동오찬을 진행했지만, 이번에는 이동을 최소화하고 가족끼리 오붓하게 이야기를 나눌 수 있도록 했다.

오찬을 마치고 오후 3시부터는 두 번째 단체상봉을 가진다. 이날 저녁식사는 남북 가족이 따로 하게 된다.

남북 가족은 2박 3일동안 총 6차례, 11시간여의 만남을 갖게 된다. 마지막 날인 22일에는 작별상봉과 개별 오찬이 2시간 예정돼 있다.

제21차 이산가족 상봉행사 1회차 둘째날인 21일 오전 외금강호텔에서 개별상봉을 위해 북측 가족들이 준비한 선물을 들고 가족들의 객실로 향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2018.8.21
제21차 이산가족 상봉행사 1회차 둘째날인 21일 오전 외금강호텔에서 개별상봉을 위해 북측 가족들이 준비한 선물을 들고 가족들의 객실로 향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2018.8.21
제21차 이산가족 상봉행사 1회차 둘째날인 21일 북한 외금강호텔에서 북측 접대원들이 개별중식을 위해 개별상봉 중인 가족들 객실로 도시락을 넣어주고 있다. (출처: 뉴시스) 2018.8.21
제21차 이산가족 상봉행사 1회차 둘째날인 21일 북한 외금강호텔에서 북측 접대원들이 개별중식을 위해 개별상봉 중인 가족들 객실로 도시락을 넣어주고 있다. (출처: 뉴시스) 2018.8.21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