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과 2차 북미정상회담 하게 될 것”
트럼프 “김정은과 2차 북미정상회담 하게 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지난 6월 12일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단독회담을 마친 뒤 함께 이동하며 손을 흔들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지난 6월 12일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단독회담을 마친 뒤 함께 이동하며 손을 흔들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차은경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김정은과 아마도 다시 만나게 될 것”이라며 “북한이 비핵화를 향한 구체적 조치들을 취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코멘트하고 싶지 않다”며 시기 및 장소에 대한 구체적 언급은 하지 않았다.

그는 “북한과 관련해 많은 좋은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며 중국이 미국과의 무역 전쟁으로 인해 과거만큼 북한 문제에 있어 돕지 않고 있다고 불만을 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나는 (북한의) 핵 실험을 중단시켰으며, 미사일 실험도 중단시켰다. 일본이 이에 매우 좋아하고 있다”며 “앞으로 무슨 일이 일어날 것인지 누가 알겠느냐.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관계에 대해서도 자평했다. 그는 “나는 그가 좋다. 그도 나를 좋아한다. 탄도미사일이 발사되지 않고, 아주 조용하다. 나는 김 위원장과 개인적으로 아주 좋은 관계를 맺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곧 4번째로 북한을 방문할 예정이다. 폼페이오 장관이 이번 방문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간의 2차 정상회담 일정을 조율할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