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과 폐암치료제 연구협약 체결
유한양행,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과 폐암치료제 연구협약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순규 유한양행 연구소장(좌측)과 묵현상 범부처 신약개발사업단 단장이 협약식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유한양행) ⓒ천지일보 2018.8.20
최순규 유한양행 연구소장(좌측)과 묵현상 범부처 신약개발사업단 단장이 협약식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유한양행) ⓒ천지일보 2018.8.20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유한양행(대표이사 이정희)은 (재)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과 비소세포성폐암 치료제 ‘레이저티닙 Lazertinib’의 임상 개발을 위한 연구 협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협약 체결에 따라 유한양행은 (재)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으로부터 레이저티닙 개발을 위한 임상시험, 임상시험약물 생산 및 비임상시험에 2년 동안 정부 지원금을 받게 된다.

범부처전주기신약개발사업은 부처간 R&D 경계를 초월해 신약개발 분야를 지원해 온 국가 R&D 사업이다. 2020년까지 글로벌 신약을 10개 이상 개발할 수 있는 사업 추진 체계 구축을 목표로 한다.

유한양행은 그동안 YH25448로 명명되던 물질의 성분명을 레이저티닙으로 확정하고 지난 4월 세계보건기구에 등록했다.

레이저티닙은 최근 공개된 임상 1/2상 중간 결과에서 현재 3세대 상피세포성장인자 수용체 저해제로 판매 중인 타그리소(성분명 오시머티닙 osimertinib) 대비 우수한 효능과 내약성을 보여 3세대 약물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특히 레이저티닙은 뇌혈관장벽을 잘 통과해 뇌전이가 발생한 폐암환자에 대해서도 효능이 기대되고 있다. 유한양행은 (재)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의 지원아래 올해 국내에서 레이저티닙의 임상 2상 시험을 완료할 예정이다. 또 글로벌 제약사 기술수출 및 2019년에 글로벌 임상 3상 시험 개시를 추진하고 있다고 회사 측은 덧붙였다.

최순규 유한양행 연구소장은 “이번 연구협약은 레이저티닙이 신약으로서 높은 가치를 인정받은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