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인도네시아 지진피해 10억 루피아 기부
신한은행, 인도네시아 지진피해 10억 루피아 기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9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소재 리츠칼튼 메가꾸닝안 호텔에서 위성호 신한은행장(오른쪽)이 인도네시아 적십자사 리똘라 따스마야(Ritola Tasmaya) 사무총장에게 구호자금 10억 루피아를 전달하고 있다. (제공: 신한은행)
지난 19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소재 리츠칼튼 메가꾸닝안 호텔에서 위성호 신한은행장(오른쪽)이 인도네시아 적십자사 리똘라 따스마야(Ritola Tasmaya) 사무총장에게 구호자금 10억 루피아를 전달하고 있다. (제공: 신한은행)

[천지일보=박수란 기자] 신한은행(은행장 위성호)이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소재 리츠칼튼 메가꾸닝안 호텔에서 인도네시아 적십자사에 롬복 및 그 주변 지역의 지진 피해 구호자금 10억 루피아를 기부했다고 20일 밝혔다.

신한은행은 임직원들이 모은 성금 5억 루피아를 긴급구호자금으로 19일 전달했으며 향후 붕괴된 주택 및 공공 사회 기반시설 재건을 위해 5억 루피아를 추가로 전달할 예정이다.

인도네시아 아시안게임 남북공동 응원단 후원을 위해 자카르타를 방문한 위성호 은행장이 인도네시아 적십자 리똘라 따스마야(Ritola Tasmaya) 사무총장을 만나 직접 구호자금을 전달했다.

인도네시아 롬복에서는 지난 7월 29일과 8월 5, 9일 총 3회에 걸친 강력한 지진으로 사망자 436명, 부상자 1,470명, 주택 붕괴 6만여채 등 많은 피해가 발생했다. 또한 기부 행사가 진행되는 19일에도 리히터 규모 6.3의 지진이 추가로 발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