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마크로젠, AI 유전체 분석 기술 개발 맞손
SKT-마크로젠, AI 유전체 분석 기술 개발 맞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이 20일 서울 을지로 SK텔레콤 본사에서 정밀의학 생명공학 전문기업 마크로젠과 인공지능(AI) 유전체 분석 솔루션 개발을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한 가운데 SK텔레콤 IoT데이터사업부 장홍성 데이터유닛장(왼쪽)과 양갑석 마크로젠 대표이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SK텔레콤) ⓒ천지일보 2018.8.20
SK텔레콤이 20일 서울 을지로 SK텔레콤 본사에서 정밀의학 생명공학 전문기업 마크로젠과 인공지능(AI) 유전체 분석 솔루션 개발을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한 가운데 SK텔레콤 IoT데이터사업부 장홍성 데이터유닛장(왼쪽)과 양갑석 마크로젠 대표이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SK텔레콤) ⓒ천지일보 2018.8.20

데이터 분석 시간·비용 절감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SK텔레콤이 정밀의학 생명공학 전문기업 마크로젠과 인공지능(AI) 유전체 분석 솔루션 개발을 위해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20일 밝혔다.

유전체 분석이란 DNA 변이, 염기서열정보, 질병정보 등을 알아내는 것이다. 이를 통해 암, 희귀병 등 특정 질병의 발병 가능성을 개인별로 예측하고 적합한 치료법을 찾을 수 있다.

기존에는 의사가 암 환자에게 통계적으로 가장 효능이 높은 항암제 순으로 약을 투여했다면 유전체 분석을 할 경우 개별 환자에게 가장 적합한 항암제를 찾아내 투여할 수 있게 된다. 하지만 인간이 가진 30억쌍의 유전체를 분석해 얻어지는 데이터만 50~900기가바이트(㎇)로 방대하다. 또 분석하는 과정에서 걸리는 시간과 비용이 많이 든다.

SK텔레콤은 이번 협약을 통해 마크로젠이 보유한 유전체 데이터, 의학정보 등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AI 기반으로 분석, 축적, 관리하는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머신 러닝(Machine Learning) 등을 통해 분석 시간도 최대 10분의 1까지 단축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또한 SK텔레콤은 자사의 압축저장기술을 함께 제공할 계획이다. 이 기술을 이용하면 병원이나 연구기관 등이 별도의 스토리지를 증설하지 않고도 데이터 보관이 가능하다. SK텔레콤은 운영 비용을 최대 90%까지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양사는 AI 기술을 활용해 병원, 기관 등에서도 개개인의 유전체 정보뿐 아니라, 질병, 가족력, 생활습관, 환경 데이터 등 통합 데이터를 빠르고 쉽게 분석할 수 있는 솔루션도 조기 개발한다는 방침이다.

AI유전체 분석 솔루션을 활용하면 병원은 희귀병부터 당뇨, 고혈압 등 만성질환까지 환자 개별 맞춤 치료를 할 수 있게 된다. 제약회사는 난치병 치료제 개발에 데이터를 유용하게 쓸 수 있다.

SK텔레콤 IoT데이터사업부 장홍성 데이터유닛장은 “인공지능이 의료분야 변화와 혁신을 이끄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정밀의학 생명공학 전문기업인 마크로젠과 협력해 유전체 분석을 위한 시간과 비용은 줄이면서 더 많은 사람들이 치료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양갑석 마크로젠 대표이사는 “마크로젠의 유전체 분석 데이터가 SK텔레콤의 ICT 기술을 통해 더 많은 사람들이 손쉽게 활용할 수 있는 정보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질병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이 정밀의학에 기반해 질 높은 의료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AI유전체 분석 솔루션 개발은 SK텔레콤의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제안해 사업화가 결정된 첫 ‘스타트앳’ 프로젝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