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금융·농협손보, 폭염피해 농가 방문
농협금융·농협손보, 폭염피해 농가 방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협금융지주 김광수 회장(가운데)이 18일 전북 익산시 용안면 소재 포도재배 농가를 방문해 폭염 피해 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제공: 농협금융지주) ⓒ천지일보 2018.8.20
농협금융지주 김광수 회장(가운데)이 18일 전북 익산시 용안면 소재 포도재배 농가를 방문해 폭염 피해 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제공: 농협금융지주) ⓒ천지일보 2018.8.20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농협금융지주 김광수 회장과 농협손해보험 오병관 대표가 지난 18일 전북 익산시 용안면 소재 포도재배 농가를 찾아 폭염피해 상황을 확인하고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방문한 포도재배 농가는 본격적인 수확기임에도 폭염으로 인해 과실이 제대로 영글지 않는 등 80% 이상의 수확 손실이 예상된다. 따라서 농협손해보험은 피해 농가에 대해 즉시 손해평가를 실시하고, 수확이 종료되면 신속히 보험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이날 현장에서 김광수 회장은 “폭염으로 피해를 입은 농작물재해보험 가입 농가에 대해서는 신속히 손해조사를 실시토록 하고, 보험금을 빨리 지급하도록 조치하겠다”며 가뭄피해 극복을 위한 농협금융의 지원을 약속했다.

농협금융은 폭염피해 극복을 위해 농협은행, 농협생명, 농협손해보험을 통해 자금지원, 금리우대, 신속보험금 지급, 식수 부족지역 생수 공급 등 다양한 대책을 마련해 실시하고 있다.

농협금융지주 김광수 회장(왼쪽 첫 번째)과 농협손해보험 오병관 대표이사(오른쪽 첫 번째)가 18일 전북 익산시 용안면 소재 포도재배 농가를 방문해 폭염 피해 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제공: 농협금융지주) ⓒ천지일보 2018.8.20
농협금융지주 김광수 회장(왼쪽 첫 번째)과 농협손해보험 오병관 대표이사(오른쪽 첫 번째)가 18일 전북 익산시 용안면 소재 포도재배 농가를 방문해 폭염 피해 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제공: 농협금융지주) ⓒ천지일보 2018.8.2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