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솔릭’ 23일 한반도 상륙… 큰 피해 우려
태풍 ‘솔릭’ 23일 한반도 상륙… 큰 피해 우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 이동 예상 경로 (출처: 기상청) ⓒ천지일보 2018.8.20
태풍 이동 예상 경로 (출처: 기상청) ⓒ천지일보 2018.8.20

[천지일보=임혜지 기자] 제19호 태풍 ‘솔릭(SOULIK)’이 오는 23일쯤 우리나라를 관통할 것으로 보여 큰 피해가 예상된다.

태풍 ‘솔릭’이 우리나라를 관통하면 2012년 9월 ‘산바’ 이후 약 6년 만이다.

20일 기상청에 따르면, ‘솔릭’은 이날 오전 9시 현재 일본 가고시마 남동쪽 850㎞ 부근 해상까지 이동했다.

‘솔릭’의 중심기압은 960hPa(헥토파스칼)로 강풍의 반경은 340㎞에 달한다.

‘솔릭’은 22일 오전 9시쯤 제주 서귀포 남쪽 270㎞ 해상으로 진출한 뒤, 23일 오전 9시 전남 목포 북북동쪽 20㎞ 부근에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이후 24일 오전 9시 북한 함경북도 청진 동남동쪽 100㎞ 부근 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제주도와 남해안 일대는 오는 22일부터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들어 강한 바람과 함께 많은 비가 예상돼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솔릭’이 한반도에 상륙하면 가뭄과 녹조 완화를 기대할 수 있지만 풍랑과 폭우, 강풍 등 태풍으로 인한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

기상청은 태풍이 수온이 28도 안팎의 뜨거운 바다를 통과하며 북상하는 동안 강한 세력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한다.

특히 소형에서 중형급으로 발전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종규 2018-08-20 11:32:31
8월 말에 태풍을 맞는구나~ 아무 피해없이 지나가야할것으로 믿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