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人을만나다] 박보영, 사랑스러운 모습으로 대한민국 설레게 해
[영화人을만나다] 박보영, 사랑스러운 모습으로 대한민국 설레게 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영화 `너의 결혼식`에 출연한 배우 박보영이 9일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8.9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영화 `너의 결혼식`에 출연한 배우 박보영이 9일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8.9

 

영화 ‘너의 결혼식’서 운명의 상대 기다리는 환승희 연기

[천지일보=이혜림 기자] 영화 ‘늑대소년’, 드라마 ‘오 나의 귀신님’ ‘힘쎈여자 도봉순’ 등 매년 꾸준한 작품 활동을 펼치며 어느새 20대 대표 여배우로 자리매김한 배우 박보영이 로맨스 퀸으로 한번 더 입지를 굳힌다. 영화 ‘너의 결혼식(감독 이석근)’으로 돌아온 박보영이 이번 여름 대한민국 청춘들의 죽어있는 연애세포를 깨울 예정이다.

영화 ‘너의 결혼식’은 3초의 운명을 믿는 ‘환승희(박보영 분)’와 승희만이 운명인 ‘황우연(김영광 분)’, 좀처럼 타이밍 안 맞는 그들의 다사다난한 첫사랑 연대기를 그린 영화다. 까칠한 성격으로 쉽게 마음을 열지 않지만 3초 만에 반하는 운명적인 사랑을 기다리는 승희로 분한 박보영은 영화를 통해 거침없는 매력을 발산한다. 개봉을 앞두고 천지일보는 서울 종로구의 한 카페에서 박보영과 만나 영화에 관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영화 `너의 결혼식`에서 승희 역을 맡은 배우 박보영이 9일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8.9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영화 `너의 결혼식`에서 승희 역을 맡은 배우 박보영이 9일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8.9

 

“영화를 보시고 승희를 어떻게 받아들이실지 걱정과 기대가 돼요. 지금까지의 반응은 연령과 성별로 많이 나뉘더라고요.”

3년 만에 스크린으로 돌아온 소감을 묻자 박보영은 이같이 말했다. 예쁘고 똑똑한데다가 인기까지 많은 환승희는 까칠한 성격으로 쉽게 마음을 열지 않는 성격과 반대로 3초 만에 반하는 운명적인 사랑을 기다리는 소녀감성을 갖고 있다.

환승희는 어떤 인물이냐는 질문에 박보영은 “환승희는 자기감정에 솔직하고 어떤 상황에도 휘둘리지 않는 친구인 것 같다”이라며 “우유부단하지 않고 소신을 가지고 주저하지 않는 게 환승희의 매력”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저는 영화를 보고 너무 만족한다. 다만 아쉬운 점을 꼽자면 아무래도 우연이의 시점에서 가는 영화이다 보니 승희의 서사가 덜 보여서 관객들이 이해하시기 조금 힘들 수 있을 것 같다”며 “승희의 마음이 조금 더 명확하게 보였더라면 도움이 되지 않았을까 싶다. 어디까지나 그건 승희 역을 맡은 제 욕심이다. 영화 전반적으로는 재밌다”고 평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영화 `너의 결혼식`에서 승희 역을 맡은 배우 박보영이 9일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8.9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영화 `너의 결혼식`에서 승희 역을 맡은 배우 박보영이 9일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8.9

 

항상 밝고 긍정적인 캐릭터로 대중을 찾았던 박보영은 자신만의 매력으로 그동안 보여주지 않았던 성숙한 감정 연기를 선보인다. 그는 “작품은 맡을 캐릭터의 비슷한 모습이 제 안에 있을 때 선택한다. 아예 없는 건 만들어내서 표현해야 하는데 제가 그 정도의 연기력을 가지고 있진 않다”며 “누구나 다 자신의 안에는 다른 모습이 있을 것이다. 환승희를 연기하면서 저한테 있는 이상하고, 까칠한 면을 크게 만들어 보려고 노력했다. 저한테도 승희와 같은 면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주로 사람을 상대할 때 저의 밝은 모습이 나오니까 그런 모습이 많이 보셔서 저를 밝게 봐주시는데 항상 밝지만은 않다”며 “보시는 분들은 작품이나 공식석상에서 보니까 항상 사람들한테 친절하고 밝은 모습으로 많이 봐주시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렇듯 기존의 이미지와 다른 연기톤 때문에 박보영은 고민이 많았다. “영화에서 승희가 한 장면에서 감정을 쏟아내지 않고 전체적으로 잡아가기 때문에 긴장을 끈을 놓을 수 없었다”며 “‘여기서 말 한마디 하는 게 맞는 건가’를 몇 번이나 곱씹어 생각했다. 승희가 나오는 장면의 의미를 잘 부여해야겠다는 생각에서 감정선을 유지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승희 같은 모습 제 안에 있어

이상하고 까칠한 면 부각연기,

 

넘어야 할 산 너무 많아

작품 할 때마다 전전긍긍

깜찍한 외모와 사랑스러운 목소리. 어느덧 그의 이름 앞에는 ‘믿고 볼 수 있는 배우’라는 수식어가 붙었다. 신뢰할 수 있을 만큼 캐릭터에 녹아든 연기를 선보이지만 이 자리 오기까지 쉽지 않았다. 특히 연기에 대한 고민은 계속됐다.

박보영은 “생활연기에 대해선 언제든 고민이 되게 많았다. ‘늑대소년’ 찍을 때 제일 고민을 많이 했던 것 같다. 밥 먹는 신에서 제가 밥을 못 먹더라. 진짜 한심했다”며 “세트에서 밥을 먹으면서 대사를 쳐야 하는데 같이 하려니 밥을 못 먹더라. 계산해서 하려니 타이밍을 못 맞췄다”고 고백했다. 그는 “곰곰이 생각해보니까 평소 나는 밥 먹으면서 대화를 잘하는데 왜 밥을 못 먹는지 모르겠더라”며 “감정 연기가 어렵다고 생각했는데 실생활 연기가 제일 어렵다는 것을 너무 잘 알았다. 그날 숙소에 가서 제가 너무 한심하고, 창피해서 울었다”고 전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영화 `너의 결혼식`에 출연한 배우 박보영이 9일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8.9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영화 `너의 결혼식`에 출연한 배우 박보영이 9일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8.9

 

또 그는 “뭘 하면 넘어야 할 산이 너무 많다. 매번 새로운 산이 나타나고 이 산을 넘으면 ‘끝난 줄 알았지’하면서 더 큰 산이 나타난다”며 “‘언제쯤 잘할 수 있을 것인가’ ‘이 길이 내 길인가’ 작품 할 때마다 생각한다. 걱정하고 끝난 뒤에도 전전긍긍하는 삶을 사는 것 같다”고 말했다.

우리 시대 최고 연기자로 꼽히는 배우 이순재는 “실생활 연기를 잘하는 배우가 제일 연기를 잘하는 배우”라고 말한 적이 있다. 연기를 위해 고민하는 배우 박보영이 앞으로 얼마나 더 발전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영화의 개봉은 22일.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