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턴 “폼페이오 4차 방북 곧… ‘1년 내 비핵화’ 남북 동의“
볼턴 “폼페이오 4차 방북 곧… ‘1년 내 비핵화’ 남북 동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존 볼턴 미국 국가안보보좌관. (출처: 뉴시스)
존 볼턴 미국 국가안보보좌관.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미국 백악관 존 볼턴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은 19일(현지시간)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조만간 방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볼턴 보좌관은 이날 ABC방송 ‘디스 위크’와의 인터뷰에서 “폼페이오 장관이 곧(soon) 4차 평양 방문을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면담 가능성에도 “그게 우리가 기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볼턴 보좌관은 “그것은 어려운 임무”라며 “폼페이오 장관을 부러워하는 게 아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 비핵화’라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매우 열심히 일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볼턴 보좌관은 ‘당신은 북한이 필요한 비핵화 조치를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는데, 북한이 진지하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북한이 진지함을 보이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지난 4월 27일 판문점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문재인 대통령이 만났고, 문 대통령은 그 회담에서 ‘북한이 더 빨리 비핵화할수록 한국·일본의 대외원조, 수많은 국가의 해외투자에 대한 개방의 혜택을 더 빨리 얻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고 우리에게 전했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이것들을 1년 이내에 하자고 했고, 김정은 위원장은 예스라고 했다”며 “북한이 비핵화의 전략적 결정을 내리는 시점으로부터 ‘1년’은 남북이 이미 동의한 것”이라고 밝혔다.

볼턴 보좌관은 오는 11월 중간선거에서 북한의 개입 가능성도 제기했다.

그는 “(러시아뿐 아니라) 중국과 이란, 북한의 선거개입 가능성에 대해 충분한 국가안보적 우려가 있다는 점은 분명하게 말할 수 있다”면서 “올해 선거와 관련해선 이들 4개 국가가 가장 우려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