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채 앞다퉈 파는 中·러·터키
美 국채 앞다퉈 파는 中·러·터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달러. ⓒ천지일보 2018.8.19
달러. ⓒ천지일보 2018.8.19

[천지일보=이솜 기자] 중국과 러시아, 터키가 미국 국채 매각에 나서고 있다.

19일 외신들이 인용한 미 재무부 통계에 따르면 6월 말 기준 외국 투자자들의 미 국채 보유액은 전월보다 486억 달러(약 54조 7000억원) 감소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이는 2016년 말 이래 최대 규모다. 미 국채를 가장 많이 보유한 중국과 일본이 보유액을 줄인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

중국인들은 6월 보유액이 1조 1790억 달러(약 1326조원)로 전월 대비 49억 달러 줄어 지난 2월 이후 최저를 기록했다.

일본은 180억 달러를 팔아치워 보유액을 2011년 이후 7년 만에 가장 낮은 1조 300억 달러까지 줄였다.

릭 뉴먼 야후파이낸스 칼럼니스트는 17일 ‘이것이 중국의 가장 위험한 무역 전쟁 무기’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중국의 미 국채 보유비중은 6%에 불과하지만 중국의 급매도는 금융시장을 뒤흔들 것으로 전망했다.

중국은 1조 2천억 달러의 미 국채외에 패니메이 같은 미 국책 기관 채권도 2천억 달러 어치를 갖고 있는 데다 해외 기관을 통해 간접 보유한 미 국채 규모도 1천억 달러에 달한다.

분석가들은 급매도가 금리를 30bp나 올릴 수 있다면서 이는 트럼프 정부가 감세 재원 마련을 위해 빚을 늘려 시장에 미 국채가 넘쳐나는 상황에서 상당한 부담이 되고 결국 주택 담보대출을 비롯한 채권 금리가 일제히 오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러시아는 5월까지 2개월 만에 미 국채 보유액을 960억 달러에서 150억 달러로 급격히 줄였다. 미국과 최악의 갈등을 겪고 있는 터키도 미 국채를 8개월째 팔면서 보유액을 반토막 이상 줄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