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종전선언, 정치적 선언에 불과… 트럼프 과감한 결단 필요”
北매체 “종전선언, 정치적 선언에 불과… 트럼프 과감한 결단 필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6월 12일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 섬의 카펠라 호텔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회담에 앞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출처: 뉴시스)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6월 12일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 섬의 카펠라 호텔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회담에 앞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출처: 뉴시스)

미국 내 반대파 득세로 싱가포르 공동성명 외면당해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이 18일 종전선언은 정치적 선언에 불과하다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과감한 결단이 필요하다고 보도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조미관계는 미국 내 정치싸움의 희생물이 될 수 없다’는 제하의 논평을 통해 “미국 내 정치싸움의 악영향이 현 조미(북미)관계 교착의 근본적인 원인이 되고 있다”며 “교착상태에 처한 북미관계의 현 상황은 트럼프 대통령의 과감한 결단을 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신문은 미국에서 반대파들이 득세해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한 싱가포르 공동성명도 외면당하고 있고, 정치적 선언에 불과한 종전선언마저 채택을 방해하는데 무슨 믿음과 담보로 북미관계를 낙관할 수 있겠냐고 지적했다.

북한 매체가 종전선언을 정치적 선언이라고 규정한 것은 처음으로, 종전선언의 무게감을 낮춰 미국의 적극적인 호응을 끌어내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미국은 현재 핵시설 신고 등 북한의 비핵화 조치가 있어야 종전선언을 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특히 신문은 “행정부는 물론 보좌진까지 대통령과 동상이몽을 하고 있다”며 “이들이 대통령의 의지와는 판이하게 말하고 행동하고 있으며 진실을 오도하여 트럼프 대통령의 눈과 귀를 흐려놓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신문은 “조만간 방북할 예정인 폼페이오 장관이 강경파의 요구에 휩쓸리지 말고 대통령의 의지를 실현하기 위해 지혜와 협상력을 발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