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중 유통되는 5만원권 90조원 넘어서… 지폐 3장 중 1장 꼴
시중 유통되는 5만원권 90조원 넘어서… 지폐 3장 중 1장 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중구 을지로 KEB하나은행 본점 위변조대응센터에서 직원이 5만원권을 펼쳐보이고 있는 모습. (출처: 연합뉴스)
서울 중구 을지로 KEB하나은행 본점 위변조대응센터에서 직원이 5만원권을 펼쳐보이고 있는 모습. (출처: 연합뉴스)

올해 2월 이후 두 번째… 전월比 5502억↑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시중 유통되고 있는 5만원짜리 지폐 잔액이 90조원을 넘어섰다.

18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5만원권 지폐의 발행잔액은 90조 122억원으로 집계됐다. 한 달 전보다 5502억원 증가한 수치다.

지난 2009년 6월부터 유통된 5만원권의 발행 잔액이 90조원을 넘은 것은 올해 2월(90조2150억원) 이후 두 번째다. 지난 2009년 6월부터 유통된 5만원권의 발행 잔액이 90조원을 넘은 것은 올해 2월(90조 2150억원) 이후 두 번째다.

이후 5만원권 발행 잔액은 3∼6월 다시 80조원대로 내려앉았으나 꾸준한 수요가 뒷받침되며 5개월 만에 90조원 선을 다시 넘었다.

1만원권, 5천원권, 1천원권의 발행 잔액은 5만원권과 달리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달 말 기준으로 1만원권의 발행 잔액은 14조 9946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1421억원 줄었고 5천원권의 발행 잔액은 1조 3857억원으로 43억원 감소했다. 1천원권 발행 잔액은 11억원 줄어든 1조 5755억원으로 집계됐다.

5만원권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시중에 유통되는 지폐의 잔액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높아지고 있다. 지난달 5만원권의 비중은 83.4%로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발행 초기이던 2010년 상반기만 해도 이 비중은 30%대에 불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