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다음달 평양 방문… 북한 9·9절 기념식 참석”
“시진핑, 다음달 평양 방문… 북한 9·9절 기념식 참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중국을 방문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출처: 중국 외교부)
19일 중국을 방문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출처: 중국 외교부)

중국 주석 방북, 13년 만에 처음

[천지일보=이솜 기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다음 달 평양을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싱가포르 스트레이츠타임스는 18일(현지시간) “시 주석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초청에 따라 오는 9월 9일 북한 정권 수립 70주년을 기념하는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스트레이츠타임스는 “시 주석의 방북은 북중관계가 개선되고 중국과 미국의 관계가 통상 갈등 속 교착상태에서 이뤄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30명 규모의 중국 측 선발대가 평양에 먼저 입성해 북중 정상회담 준비와 세부일정 확정을 위해 북측과 협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 주석은 2012년 집권한 뒤 한 차례도 북한을 방문한 적이 없다.

중국 국가주석이 북한을 방문하는 건 시 주석의 전임자인 후진타오(胡錦濤) 전 주석의 2005년 방북 이후 13년 만이다.

북한의 핵실험 등으로 북중관계는 냉각기를 거쳤다. 하지만 지난 3월 김 위원장이 중국 베이징을 처음으로 방문해 시 주석과 함께 전통적 우호관계를 복원하기로 약속하면서 양국관계는 해빙기를 맞았다.

따라서 시 주석이 이번에 방북할 경우 한반도 문제에서 중국 위상에 변화가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