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SJ “미·중, ‘트럼프-시진핑 회담’ 로드맵 짜는 중”
WSJ “미·중, ‘트럼프-시진핑 회담’ 로드맵 짜는 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출처: 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무역전쟁을 해결하기 위한 회담(협상) 로드맵을 짜고 있다.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7일(현지시간) “미중 협상가들이 오는 11월 예정된 다자 정상회의 무대에서의 트럼프 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간의 정상회담을 앞두고 ‘무역 파행’을 끝내기 위한 대화(협상) 로드맵을 짜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는 미중이 일련의 로드맵을 마련해 무역 협상을 벌인 뒤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의 11월 정상회담에서 최종 타결을 보겠다는 구상인 것으로 보인다.

WSJ은 “양국의 관리들은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이 11월 중순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서 만날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APEC 정상회의에 이어 11월 말에는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도 예정돼 있다. 이로써 전면전 양상으로 치닫던 미중 무역전쟁이 타협점을 모색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중국 왕셔우원(王受文) 상무무 부부장(차관) 겸 국제무역협상 부대표는 오는 22~23일 워싱턴DC를 방문해 데이비드 말파스 미국 재무부 차관과 협상을 벌인다. 왕셔우원 부부장이 이끄는 중국 협상 대표단은 총 9명 규모라고 WSJ은 전했다.

WSJ은 미중의 이 같은 계획은 걷잡을 수 없이 확대되는 무역분쟁이 양국관계를 파괴하고 세계 시장을 뒤흔드는 것을 막기 위한 양측의 노력을 반영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미중은 이미 각각 340억 달러 규모의 상대방 제품에 대해 관세폭탄을 주고받았으며, 160억 달러 규모의 2차 관세폭탄에 대한 선전포고를 했다.

또 미국은 이와 별도로 2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해 관세폭탄을 예고해 놓은 상태다. 특히 미 정부는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이들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당초 10%에서 25%로 올리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