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男축구] 한국, 말레이시아에 선제골 내줘
[아시안게임-男축구] 한국, 말레이시아에 선제골 내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조별리그 E조 2차전 한국과 말레이시아의 경기에서 전반 4분 말레이시아 라시드가 선제골을 넣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17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조별리그 E조 2차전 한국과 말레이시아의 경기에서 전반 4분 말레이시아 라시드가 선제골을 넣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1차전에서 바레인을 6-0으로 이기고 기분 좋은 출발을 한 한국(U-23) 대표팀이 2차전 말레이시아와 경기에서 골키퍼 송범근(전북)의 실책으로 전반 4분 만에 선제골을 내줬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7일 오후 9시(한국시간)부터 인도네시아 반둥 시잘락하루팟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E조 2차전에서 말레이시아에 선제골을 내줘 0-1로 지고 있다.

골키퍼 송범근은 우리 페널티박스 안에서 공중볼을 처리하다 수비수와 충돌해 볼을 놓쳤고, 이를 문전에 있던 말레이시아 라시아가 밀어 넣어 골문을 갈랐다.

이날 한국은 황의조(감바 오사카)-황희찬(잘츠부르크) 투톱을 앞세운 3-5-2 전술을 가동했다.

좌우 윙백은 김진야(인천)와 이시영(성남)이, 중앙 미드필더에는 이진현(포항)-김정민(리페링FC)이, 김건웅(울산)이 각각 맡았다.

수비는 스리백으로 황현수(서울)-김민재(전북)-조유민(수원FC)이 나섰다.

골키퍼는 와일드카드 조현우(대구) 대신 송범근이 골문을 맡았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