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숙, 배우에서 무속인 된 사연은? ‘관심집중’
이은숙, 배우에서 무속인 된 사연은? ‘관심집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숙 (출처: TV조선 ‘별별톡쇼’)
이은숙 (출처: TV조선 ‘별별톡쇼’)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배우 출신 무속인 이은숙에 대한 관심이 몰린다.

17일 방송된 TV조선 ‘별별톡쇼’에서는 배우 출신 이은숙의 인생사가 전파를 탔다.

이은숙은 스타등용문 능금 아가씨 출신이다.

이은숙은 어느 날 외출하고 집에 가는 길에 낯선 남자에게 택시로 납치를 당하게 됐다. 남자는 “내가 당신을 3년 간 군부대에서 몰래 지켜보며 짝사랑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은숙은 그 남자에게 일주일 동안 감금당했다가 가까스로 탈출에 성공했다. 하지만 이은숙은 그 남자의 아이를 임신해 친정에서 쫓겨나 남자네 집으로 들어가게 됐다.

하지만 이은숙은 남편의 바람피우는 현장을 목격하고 이혼했다.

이후 아들과 단둘이 살던 이은숙은 김 굽는 기계를 개발해 큰돈을 벌게 됐다.

그러던 중 40일간 하열이 계속돼 병원을 찾았더니 자궁암이라는 판정을 받고 수술도 하지 못하고 두통과 하열에 시달리던 중 한 무속인에게 신내림을 받아야 한다는 말을 들었다.

신내림을 거부하던 이은숙은 결국 무속인이 되는 길을 선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