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진단 마친 BMW에서 또 불날 뻔… 국토부 “부실 진단”
안전진단 마친 BMW에서 또 불날 뻔… 국토부 “부실 진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영종도 BMW 서비스 센터 모습. (출처: 연합뉴스)
14일 영종도 BMW 서비스 센터 모습. (출처: 연합뉴스)

목포 사례 이어 벌써 두 번째

침전물·냉각수 누수 흔적 확인

BMW “동급 신차로 교환 예정”

리콜 조치에 대한 신뢰도 추락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안전진단을 마친 BMW 차량에서 또다시 화재가 발생할 뻔했던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안전진단 이후 화재가 발생한 사례로는 2번째다.

17일 국토교통부와 BMW 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후 8시 30분쯤 서울시 광진구에서 BMW 리콜대상 차량 중 긴급안전진단을 받은 차량의 엔진룸에서 연기가 발생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소화기로 연기를 진화했고, 해당 차량은 BMW 성수 서비스센터에 입고됐다. 이 차는 2014년식으로 BMW가 실시하는 안전진단 서비스를 이미 받은 상태였다.

소방청·경찰청·교통안전공단이 이날 오전 10시부터 이 차량을 합동으로 조사한 결과, 리콜 대상 부품인 배기가스 재순화장치, EGR 쿨러 내부에서 침전물과 함께 냉각수가 새어 나온 흔적이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

국토부는 이번 일을 ‘부실 안전진단’으로 결론 내리고 BMW코리아에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BMW 코리아에 이 사실을 대외적으로 공개하고 직원 징계 등 재발장치 대책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며 “특히 안전진단을 철저하게 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했다”고 말했다. BMW 코리아는 조사가 완료되면 보상 방침에 따라 해당 차주에게 동급 신차로 교환해줄 예정이다.

앞서 BMW는 지난달 리콜 발표와 함께 10만 6천대의 차량을 대상으로 긴급안전진단을 진행해 차량 결함을 살폈다.

하지만 지난 5일 전남 목포시에서 긴급 안전진단을 받은 BMW 520d 차량에서 불이 났다. 당시 BMW코리아는 직원의 단순 실수라고 해명했다. 지난 5일 안전진단을 받은 BMW 차량에서 불이 난 데 이어 전날에도 재발하면서 BMW 코리아와 정부의 안전진단 및 리콜 조치에 대한 신뢰도가 크게 떨어질 뿐 아니라 차주들의 불안감도 커질 것으로 보인다.

국토부는 전날 지방자치단체에 운행 정지 협조 공문을 보냈으며, 각 지방자치단체는 해당 차주에게 운행정지 명령서를 보내고 있다. 현재 긴급 안전진단을 받지 않아 운행정지 명령이 내려진 차량은 1만 1471대로 확인됐다.

한편 국토부와 BMW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전체 리콜 대상 차량 10만 6000여대 가운데 안전진단을 완료한 차량은 9만 5000여대이며 안전진단이 예약된 차량은 8000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