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교총·한기연 통합 선언… “12월초 통합총회 합의”
한교총·한기연 통합 선언… “12월초 통합총회 합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한국개신교 연합기구인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과 한국기독교연합(한기연)이 12월 첫 주에 통합총회를 열기로 합의했다. 양 교단 통합추진위원장은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기연 사무실에서 한국교회 통합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의 합의서를 작성했다. ⓒ천지일보 2018.8.17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한국개신교 연합기구인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과 한국기독교연합(한기연)이 12월 첫 주에 통합총회를 열기로 합의했다. 양 교단 통합추진위원장은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기연 사무실에서 한국교회 통합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의 합의서를 작성했다. ⓒ천지일보 2018.8.17

두 기관 통합추진위원장 통합 합의서에 서명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한국개신교 연합기구인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과 한국기독교연합(한기연)이 12월 첫 주에 통합총회를 열기로 합의했다.

한교총과 한기연 통합추진위원회는 17일 서울 종로구 연지동 한국기독교연합 사무실에서 통합 합의서에 서명했다.

양 연합기관은 통합선언문에서 “한국교회가 오늘날 사회로부터 신뢰를 잃게 된 것은 전적으로 우리 모두의 자만과 불순종의 결과”라며 “서로를 서로의 잣대로 재단함으로써 다툼과 분열에 이르도록 방기한 책임 또한 막중하다”고 말했다.

이들은 “한교총과 한기연은 겸손한 자세로 모든 것을 내려놓고 한 몸을 이뤄 새롭게 출발할 것을 선언한다”며 “한국교회 앞에 놓인 중차대한 사명을 감당하기 위해 매진할 것을 다짐한다”고 밝혔다.

두 기관은 오는 12월 첫 주에 통합총회를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12월 통합총회의 대표회장은 3명을 공동대표로 추대하고, 이 중 1인을 이사회 대표로 추대할 방침이다. 또한 두 기관의 회원은 모두 인정하되, 공교회(교단)를 중심으로 운영키로 했다. 통합명칭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으며, 추후 논의를 거쳐 최종 합의할 계획이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와의 통합도 계속 추진하기로 했다.

보수 성향의 한기총, 한기연, 한교총은 수년간 여러 차례 통합을 추진해 왔지만 최종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번번이 실패했다.

한기연과 한교총은 지난해 8월 16일 사실상의 통합총회까지 개최한 바 있으나, 후속 작업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정관 문제 등을 두고 갈등을 빚어 통합이 무산됐었다.

한교총 통합추진위원장 신상범 목사는 “또다시 무산될 경우 양치기 소년처럼 신뢰를 잃어버릴 수 있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며 “이번에는 내부적으로 충분히 협의 과정을 거쳤다. 양 기관의 완전한 통합을 이루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초롱 2018-08-19 20:12:28
어맛?! 다시 합치나요??
서로 비방하면서 서로 욕하더니 다시 합치네요 ..
세상은 요지경이라는 말이 떠오릅니다 ㅜ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