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정일 당시 군부실세 김영춘 전 인민무력부장 사망
北김정일 당시 군부실세 김영춘 전 인민무력부장 사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춘 전 인민무력부장 (출처: 연합뉴스)
김영춘 전 인민무력부장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북한 김정일 시대 대표적인 군부 실세로 알려진 김영춘 전 인민무력부장이 사망했다고 17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 전 부장은 급성심근경색으로 전날 새벽 3시 10분 82세 일기로 사망했다. 중앙통신은 ‘노동당 중앙위원회·중앙군사위원회·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공동명의로 부고를 발표했다.

김영춘은 김정일 장례식 때 영구차를 호위한 ‘군부 4인방’ 중 한 명이다. 김정일 집권 당시 북한 최고 국가기구인 국방위원회에서 부위원장과 인민무력부장을 겸직했다. 김정일 사망 후 당 중앙위 부장, 인민무력성 총고문을 역임했다. 2016년 ‘인민군 원수’ 칭호를 받았다.

김영춘의 장례는 북한 국장으로 치러진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국가장의위원회도 꾸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