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제재와 관계개선 양립 불가”… 남북정상회담 앞두고 어깃장
北 “제재와 관계개선 양립 불가”… 남북정상회담 앞두고 어깃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경기 파주시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2018남북정상회담에 앞서 북한산 그림을 배경으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공동사진기자단) ⓒ천지일보 2018.4.27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경기 파주시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2018남북정상회담에 앞서 북한산 그림을 배경으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공동사진기자단) ⓒ천지일보 2018.4.27

‘文 광복절 축사’ 불과 하루만

“판문점 선언 이행 어려워”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5일 광복절 경축사에서 “한반도 문제는 우리가 주인이라는 인식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한 지 불과 하루 만에 북한이 반발하고 있다.

이날 북한의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는 “남조선 당국이 ‘선비핵화’와 ‘대북제재 압박’만 떠들고 있는 눈치만 보면서 판문점 선언에 적극적으로 나서기를 주저하고 있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메아리는 문 대통령의 경축사를 직접 언급하지 않았지만, 우리 정부가 공개적으로 밝히 대화와 제재를 병행한다는 방침에 대해 반발했다.

매체는 “제재압박과 대화병행론을 들고나와 여론의 뭇매를 맞은 적이 있었는데 오늘날에 와서까지도 그 구시대적인 사고방식과 사대의 관습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으니 실로 심각한 문제”라며 “그 누구도 우리 민족에게 북남관계 개선과 평화와 번영을 가져다주지 않으며 또 가져다줄 수도 없다”고 강조했다.

또 북한은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이날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근본 입장’이라는 제목의 정세 해설 기사에서 “’제재 압박’의 간판을 내걸고 북남 협력과 교류를 가로막으려고 음으로 양으로 책동하는 외세와 공조하고 추종하여서는 북남관계를 우리 민족의 이익에 맞게 전진시켜 나갈 수 없고 판문점 선언의 이행을 다그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지난 13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진행된 남북 고위급회담에서도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은 대북제재를 운운하며 불편함을 드러낸 바 있다.

고위급회담 직전에도 대남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를 통해 “대북 제재에 편승해 철도·도로 사업에서 돈 들지 않는 일만 하겠다는 심산”이라고 노골적으로 불평했다.

문 대통령은 북측이 ‘비핵화’에 나서면 이에 따라 대북제재가 완화될 것이고 남북이 경제협력을 통해 공동번영을 이룰 수 있다고 강조했다면, 북한 매체들은 제재와 무관하게 지금부터 남북 경제협력을 본격화해야 한다는 입장을 재차 밝힌 것이다.

신문은 문 대통령이 전날 이같이 밝혔음에도 “미국은 ‘대조선(대북) 제재의 철저한 이행’에 대해 떠들어대면서 남조선 당국은 물론 기업체, 민간단체들에까지 북남 사이 협력과 교류에 나서지 못하도록 압력을 가하고 있다”며 “이는 우리 민족 내부 문제, 북남관계 문제에 대한 부당한 간섭으로서 민족의 화해와 단합, 대화와 협력에 방해가 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송규진 2018-08-16 19:00:03
도야지가 또 돌았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