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 창업동아리 뉴앤트 ‘2호선 부루마블’ 전시 진행
건국대 창업동아리 뉴앤트 ‘2호선 부루마블’ 전시 진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국대 LINC+사업단 사회적기업 창업동아리 1기 NEW ANT가 지난달 26일부터 29일까지 서울 코엑스 D홀에서 열린 ‘서울일러스트레이션페어2018’에 참가해 ‘2호선 부루마블’ 전시를 진행했다고 16일 밝혔다. 사진은 전시회 모습. (제공: 건국대학교)
건국대 LINC+사업단 사회적기업 창업동아리 1기 NEW ANT가 지난달 26일부터 29일까지 서울 코엑스 D홀에서 열린 ‘서울일러스트레이션페어2018’에 참가해 ‘2호선 부루마블’ 전시를 진행했다고 16일 밝혔다. 사진은 전시회 모습. (제공: 건국대학교)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건국대 LINC+사업단 사회적기업 창업동아리 1기 NEW ANT가 지난달 26일부터 29일까지 서울 코엑스 D홀에서 열린 ‘서울일러스트레이션페어2018’에 참가해 ‘2호선 부루마블’ 전시를 진행했다고 16일 밝혔다.

‘2호선 부루마블’은 일상 속 무심하게 지나쳤던 지하철을 새로운 시선으로 바라본 전시로, 관람객들의 참여를 끌어낼 수 있도록 ▲스탬프북 꾸미기 ▲지하철 퀴즈 ▲타임 이벤트 ▲지하철 속 내 모습 그려보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이벤트 중 골든볼을 뽑는 행운의 주인공에게는 모나미 153 DIY 펜키트도 증정했다.

이번 전시는 NEW ANT팀과 김진선 작가 주최의 공모를 통해 제작비를 지원했으며, 국민 문구 기업 모나미의 협찬으로 진행됐다. 전시는 페어기간 4일 동안 코엑스 D홀 입·출구 맞은편에서 진행됐으며, 부스에는 약 5000명 이상의 관람객이 방문했다.

이번 전시를 기획한 NEW ANT(대표 양유정 경영 2)팀은 예술기획단체로, 청년 예술가들의 지속적인 예술 활동을 목표로 현재 청년미술가들을 중심으로 미술 전시, 상품 및 행사 기획 등 다양한 활동들을 이어나가고 있다.

또한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 소속 사회적기업가 육성사업 8기 선발, 건국대 LINC+사업단 등과의 사업 협약을 기반으로 ‘낯선 곳에서 새롭게 출발하는 당신을 위해’ 외 11개 프로젝트와 ‘인천문화재단 트라이보울 초이스’ 외 4회 전시 등도 기획하며 청년 미술가들의 꿈을 응원하고 있다.

NEW ANT팀의 대표인 양유정 학생은 “NEW ANT는 청년 예술가들의 지속적인 예술 활동을 위해 단순히 경제적으로 지원해 주는 것에서 더 나아가 예술가들이 자립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며 “이번 전시에 5000분이 넘는 관람객이 참여해 청년 예술가들의 꿈 실현에 큰 지지가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이번 전시에 이어 NEW ANT와 김 작가는 인천문화재단이 운영하는 복합문화공간 송도 트라이보울에서 일상 속 지하철을 주제로 한 기획 전시도 준비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