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9월 평양회담 전 판문점 선언 국회 비준 요청”
문 대통령 “9월 평양회담 전 판문점 선언 국회 비준 요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낮 청와대에서 열린 여야 5당 원내대표 초청 오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8.8.16 (출처: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낮 청와대에서 열린 여야 5당 원내대표 초청 오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8.8.16 (출처: 연합뉴스) 

여야정상설국정협의체 구성 거듭 제안
선거제도 개편에 적극 찬성 입장 표명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여야 5당 원내대표와의 만남에서 4.27판문점 선언의 국회 비준 동의를 촉구했다. 아울러 여야정상설국정협의체 합의를 제차 제안하면서 선거제도 개편에 대해서도 강력 지지한다는 뜻을 나타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김관영, 민주평화당 장병완,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한 자리에서 “다음 달 평양에서 남북정상회담이 열리게 되는데, 지난번 4.27판문점 선언에 대해 국회에서 비준 동의를 해준다면 평양에서 정상회담을 가질 때 훨씬 더 힘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남북 정상회담과 병행해 남북 국회회담 추진 의지도 밝혔다. 문 대통령은 “국회에서도 함께 방북해서 남북 간에 국회회담의 단초도 마련했으면 하는 욕심”이라며 “판문점 선언 비준 동의를 평양 회담 이전에 해주신다면, 남북 국회회담을 추진하는 데도 큰 힘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여야정 간 협치 방안으로 여야정상설국정협의체 구성을 거듭 제안했다. 그는 “이것을 좀 분명하게 합의해서, 분기에는 적어도 한번씩은 개최를 한다든지, 필요할 때는 추가로 여야 합의에 의해 국정협의를 한다든지 이런 구체적인 협치를 해낼 수 있다면 국민들께 좀 희망을 드릴 수 있지 않을까 한다”고 했다. 

국회에서 논의 중인 선거제도 개편에 대해서는 적극 지지한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그는 대통령이 특정 입장을 강하게 표명하면 국회 논의에 장애가 될 수 있다는 점을 들어 입장 표명에 조심스러워하면서도 개인 의견을 전제로 비례성과 대표성을 강화하는 선거제도 개편에 찬성한다는 뜻을 나타냈다. 

문 대통령은 “비례성과 대표성을 제대로 보장할 수 있는 선거제도 개편에 대해 대통령 개인적으로는 강력하게 지지한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 간 오찬회동은 지난해 5월 19일 이후 처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