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소비자연대 “BMW 차량 화재, 안전확보될 때까지 판매 중단해야”
녹색소비자연대 “BMW 차량 화재, 안전확보될 때까지 판매 중단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타고 있는 BMW 차량. ⓒ천지일보 2018.8.15
불타고 있는 BMW 차량. ⓒ천지일보

화재발생 원인 공개요구

소비자단체소송 진행예정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소비자들이 잇따른 BMW 차량 화재에 해당 모델에 대해 안전이 확보될 때까지 판매를 중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녹색소비자연대는 16일 성명서를 내고 “BMW 차량 화재 해당 모델은 안전이 확보될 때까지 즉각 판매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세계적으로 유례가 없는 심각한 자동차 화재가 유독 한국에서만 잇따라 일어나고 있는데도 BMW는 화재발생 원인에 대해 납득할 수 있는 설명을 내놓지 않은 채 소극적으로 대하응하고 있다”며 “정확한 화재발생 원인을 공개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배기가스 재순환장치(EGR) 부품문제 때문인지, 소프트웨어 문제인지 아니면 또 다른 문제가 원인인지 소비자들이 납득할 수 있는 해명을 해야한다”고 덧붙였다.

녹색소비자연대는 소비자 피해 보상과 관련해서도 막연히 신차 교환만 언급하지 말고 구체적인 교환에 따른 보상기준을 밝힐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국토교통부에도 책임을 물었다. 화재가 계속 대는데도 정부는 미온적 대응을 취했기 때문이다. 녹색소비자연대는 “올해 초부터 운전자의 생명을 위협하는 화재가 잇따르는 데도 미온적 대응으로 일관해 온 국토부는 국민의 소비자 권익을 조금이라고 생각하는 우리 정부인지 의구심이 들도록 무책임한 형태를 보였다”고 꼬집었다.

또한 한국소비자원에 대해 “침묵할 것이 아니라 자료·정보제공을 적극적으로 요청해 피해보상에 대해 적극 피해구제 및 집단분쟁조정 등을 통해 방황하는 자동차 소비자의 권익을 보호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녹색소비자연대는 화재여파로 운행정지와 심리적 불안 등의 피해를 입은 BMW 리콜 대상 차량 소비자들의 손해배상을 위해 김재철 변호사(녹소연 이사)와 함께 소비자단체소송을 진행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