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 73주년] 전국 방방곡곡 태극기 휘날리며… “대한독립 만세” 재현(종합)
[광복 73주년] 전국 방방곡곡 태극기 휘날리며… “대한독립 만세” 재현(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수 기자] 15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홀에서 열린 제73주년 광복절 경축 행사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재정 경기교육감,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이 만세삼창을 하고 있다. (제공:경기도교육청) ⓒ천지일보 2018.8.15
[천지일보=안현수 기자] 15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홀에서 열린 제73주년 광복절 경축 행사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재정 경기교육감,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이 만세삼창을 하고 있다. (제공:경기도교육청) ⓒ천지일보 2018.8.15

독립유공자 표창· 문화행사 등 열려
시·도지사 경축사, 평화통일 염원

[천지일보=이미애 기자] 전국 지자체가 일제히 제73주년 광복절 및 정부수립 70주년 경축 행사를 거행하고 ‘나라의 국권을 지키기 위해 자신을 희생한 독립운동가’를 기리며 정신을 되새겼다.

15일 오전 서울·경기를 비롯한 전국 광역 단체에서는 오전 10시 공식행사를 통해 조국의 독립을 우해 헌신한 독립투사의 희생을 마음에 새기고 다양한 경축행사와 함께 타종식을 거행했다.

올해는 ‘정부수립 70주년’을 맞아 그 광복(光復; 빛의 회복)의 의미가 더욱 다가오는 자리가 됐다.

특히 조국의 독립을 위해 헌신한 공로를 인정해 독립유공자 표창 등 광복회 관계자 등 독립유공자 후손 등 시민들이 대거 참석해 대한민국에서 살고 있다는 자부심을 고취했다.

행사에 참석한 각 시·도민들은 손에 든 태극기를 휘날리며 ‘대한독립 만세’를 목청껏 외치며 “나라의 국권을 빼앗기고 일제의 치하에서 이름도·성도·언어도 말살 당한 조상들의 슬픈 역사를 기억해야 한다”고 말했다.

4.19혁명 등 민족의 수난의 역사에서 빠지지 않고 거론되는 민주주의의 성지로 알려진 광주에서는 동구에 위치한 광주백범기념관에서 열린 역사인물 열쇠고리 만들기, 태극기 팬시우드 만들기 등 다양한 체험과 전시행사 등을 포함, 광복을 경축하는 행사가 시 일원에서 열렸다.

이날 지자체장들은 문재인 대통령이 발표한 독립유공자 발굴과 처우 개선에 대해 언급하면서 “유가족이 불편함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이와 함께 시도민의 염원을 담아 한반도 평화통일을 염원하는 메시지를 발표했다.

15일 도청 신관대강당에서 열린 ‘제73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김경수 지사, 박종훈 교육감, 김지수 도의회의장을 비롯한 600여명이 만세삼창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8.15
15일 도청 신관대강당에서 열린 ‘제73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김경수 지사, 박종훈 교육감, 김지수 도의회의장을 비롯한 600여명이 만세삼창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8.15

특히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조사를 받고 있는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한국과 일본은 갈 길이 멀다. 일본의 진심 어린 반성·사과가 있어야만 한·일간 역사를 바로잡을 수 있다”고 말했다.

박종훈 경상남도교육감은 “우리는 제2의 광복을 이룩해야 할 과제를 안고 있다”며 “광복의 힘은 교육으로부터 나온다”고 말했다.

그는 “내년에는 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지역출신 독립운동가의 업적을 수집 정비해 애국지사의 뜻이 담긴 기록물을 전시할 계획”이라며 “한일유적지 탐방을 통해 미래세대인 아이들에게 나라 사랑의 정신을 키우는 교육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또 경기도 안산시 윤화섭 안산시장은 경축사에서 “순국선열들 앞에 떳떳한 모습으로 설 수 있도록 밝은 미래와 살맛나는 안산을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시민들은 “해마다 부르는 노래지만 분단의 현실에서 듣는 광복절 노래는 구구절절 가슴에 와 닿는다”면서 눈시울을 적시기도 했다.

이날 대전시에서도 ‘제73주년 광복절’ 기념행사가 열렸다. 기념행사는 대전시청 대강당에서 거행된 가운데 오랜만에 불러보는 광복절 노래가 시민의 가슴을 적셔 감동을 자아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지난 4월 판문점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남북정상이 오는 9월 평양에서 다시 만나기로 했다”면서 “북한예술단의 ‘가을이 왔다’ 남측 공연의 광주 개최를 시작으로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평화의 축제로 치러질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결집해 나가자”며 각계각층의 협조를 당부했다.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15일 제73회 광복절 및 정부 수립 70주년 경축식에서 독립유공자에게 포상하고 있다. (제공: 전라남도청) ⓒ천지일보 2018.8.15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15일 제73회 광복절 및 정부 수립 70주년 경축식에서 독립유공자에게 포상하고 있다. (제공: 전라남도청) ⓒ천지일보 2018.8.15

김영록 전남도지사도 “한반도에 평화의 바람이 불어오고 있다. 민족의 분열과 대립을 가져왔던 분단의 역사를 마무리할 좋은 기회다. 한반도 평화번영시대와 함께 ‘새로운 정도 천년’ ‘내 삶이 바뀌는 전남 번영시대’를 열어가겠다”고 다짐했다.

또 강원도 정선군 민주평통 정선군협의회에서는 참가자들을 위해 정선군립아리랑 예술단의 신명 나고 즐거운 정선아리랑 소리와 사물놀이 공연을 비롯해 지역 동아리 공연, 북한문화 이해하기, 8.15 광복절 발언대, 평화통일 사행 시 짓기 등 다채로운 평화 어울림 문화 한마당 행사를 펼치는 등 다채로운 행사가 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