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권 현직 CEO, 상반기 보수 1위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금융권 현직 CEO, 상반기 보수 1위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수란 기자] 은행, 증권, 보험, 카드사 등 금융권 현직 최고경영자(CEO) 가운데 올해 상반기 가장 많은 보수를 받은 사람은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인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주요 금융그룹의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은 급여 8억 4400만원, 성과급 6억 3800만원 등 총 14억 8200만원의 보수를 받았으며 이에 더해 여신전문업체 현대커머셜에서도 7억 6900만원을 받아 총 22억 51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뒤를 이어 2위는 유상호 한국투자증권 사장으로, 20억 28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금융지주 회장 중에선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이 올 상반기 연봉으로 총 13억 5100만원을 받아 가장 많았다. 이어 조용병 신한지주 회장이 7억 4800만원의 보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은행장 중에선 박진회 씨티은행장이 15억 9100만원을 받아 1위를 기록했다. 허인 국민은행장은 8억 7500만원, 위성호 신한은행장 7억 4500만원, 함영주 KEB하나은행장 7억 2500만원 등의 순이었다.

보험업계에선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이 15억 7800만원을 받아 1위를 차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