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가톨릭 성직자, 수십년간 아동 성학대·은폐”
“미국 가톨릭 성직자, 수십년간 아동 성학대·은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펜실베이니아 주 검찰총장 기자회견 (출처: 연합뉴스)
펜실베이니아 주 검찰총장 기자회견 (출처: 연합뉴스)

펜실베이니아주 대배심 보고서 발표

가해 성직자 300명 피해자 1천명 이상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의 가톨릭 교구에서 과거 성직자들에 의한 상습적이고 광범위한 아동 성적 학대가 있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14일 AP통신 등 미국 언론은 펜실베이니아 대배심이 2년여 조사 끝에 이 같은 내용이 담긴 보고서를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펜실베이니아 주 조쉬 샤피로 검찰총장은 기자회견을 갖고 보고서 내용에 대한 브리핑을 진행했다. 

기자회견에 따르면 지난 2016년 주 검찰총장은 성직자의 아동 성학대 문제가 불거지자 대배심을 소집해 조사에 착수했다.

이날 발표된 보고서에 따르면 가해 성직자는 300명이 넘고, 피해 아동은 1000명이 넘는다. 그러나 대배심은 피해자가 피해사실을 공개하기 꺼려한다는 점을 감안해 대배심은 피해자가 수천명이 될 수도 있다고 예측했다. 조사는 1940년대부터 약 70여년 걸친 기간을 대상으로 했으며, 목격자와 가톨릭 교구 내부 자료를 통해 이뤄졌다.

조사결과 대부분 피해자는 소년들이었고, 사춘기 이전 시절이었다. 일부는 성폭행까지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 가톨릭교회 내 성학대 사실을 감추기 위한 조직적으로 은폐한 정황도 드러났다.

펜실베이니아 주 조쉬 샤피로 검찰총장은 “2년여간의 조사에서 주내 및 바티칸의 고위 성직자들에 의한 조직적인 은폐가 있었다”면서 “은폐는 정교했고, 놀랍게도 교회 지도부가 성 학대와 은폐 기록을 보존했다”고 발표했다.

가해자들에 대한 법적 처벌은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교회 측의 조직적 은폐 결과 성학대 사실이 밝혀지지 못한채 공소시효가 지나갔거나 가해자가 사망한 경우가 상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